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美 48개주, 구글 반독점법 위반 조사 돌입

발행일2019.09.10 15:05
Photo Image

글로벌 기업 구글이 미국 48개주가 참여하는 반독점 조사를 받게 됐다. 이미 시장지배 문제로 미 연방정부 조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구글을 향한 압박이 더 거세질 전망이다.

9일(현지시간) 테크크런치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총 50명의 미국 주 법무장관 연합이 구글 반독점 조사에 착수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조사는 캘리포니아주와 앨라배마주를 제외한 모든 주가 동참하고 미국 자치령 푸에르토리코 검찰총장도 가세한다. 텍사스주 켄 팩스턴 공화당 법무장관이 조사를 지휘한다.

조사는 주로 구글의 광고 및 검색 사업에 초점을 두고 진행될 예정이다. 다만 이날 법무장관 발표에서 향후 조사범위가 확대될 수 있다는 언급이 있었다.

구글을 향한 주 정부 움직임은 연방 정부의 규제 방향성과 연계된 것이라는 시각이 많다. 현재 미국 법무부와 연방무역위원회(FTC)도 구글, 페이스북 등 글로벌 IT 기업 반독점 조사를 추진 중이다.

이와 관련 오픈마켓연구소는 성명을 통해 “50명의 주 법무장관이 단합해 빅테크에 대항하는 전례 없는 입장을 취한 것에 대해 박수를 보낸다”며 “1998년 마이크로소프트 고소 사례 이후 기술 대기업에 의한 대규모 독점 사례는 보지 못했다. 오늘 발표는 새로운 시대 시작을 의미한다”고 발표했다.

이형두기자 dudu@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