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포스코 대규모 노조 재출범 후 첫 임단협 타결…86% 찬성

발행일2019.09.09 19:46
Photo Image

포스코 노사가 올해 임금·단체협상을 타결했다. 이번 협상 타결은 약 30년 만인 지난해 대규모 노동조합이 다시 출범한 이후 처음이다.

한국노총 산하 포스코 노동조합은 9일 전체 조합원을 대상으로 임단협 잠정합의안 찬반투표에서 투표 조합원 86.1%가 찬성해 잠정합의안을 가결했다고 밝혔다.

투표총원 6485명 가운데 6330명이 참여해 5449명이 찬성했고 881명이 반대했다.

투표율은 97.6%, 찬성률은 86.1%다.

가결된 합의안은 기본임금 2.0% 인상을 담고 있다.

노사는 정년퇴직 시기를 만 60세 생일에 도달하는 분기 말일에서 만 60세 생일인 해의 말일로 조정했다.

임금피크제는 만 57세 90%, 만 58세 90%, 만 59세 80% 지급에서 만 57세 95%, 만 58세 90%, 만 59세 85% 지급으로 바꾸기로 했다.

설과 추석 명절 상여금은 60만원에서 100만원으로, 자기설계지원금은 월 5만원에서 월 10만원으로 인상한다. 상주업무몰입 장려금도 월 10만원에서 월 12만원으로 올리기로 합의했다.

또 오전 8시부터 오후 5시까지 근무 제도를 도입하고 3자녀 이상 지원 한도와 초등학생 자녀장학금도 인상하기로 했다.

이밖에 난임지원 휴가 확대 및 난임지원금 신설, 실손보험 지원금 확대, 국내출장비 증액, 배우자 건강검진 비용 전액 지원, 복지포인트 인상 등도 합의안에 담았다.

포스코는 1968년 포항종합제철로 출발한 이후 1980년대 말 노조를 설립했다.

노조는 한때 조합원이 1만8000명을 넘었으나 노조 간부 금품수수 사건으로 조합원이 대거 이탈하면서 10명 안팎으로 크게 줄어 유명무실했다.

1997년 세워진 노경협의회가 직원들의 임금협상·복리후생·근로조건 문제 등을 협의하며 사실상 노조 역할을 해 왔다.

포스코는 노조와도 임단협을 계속해오다 지난해 9월 일부 직원이 민주노총 산하 노조를 설립하면서 복수 노조 시대를 맞았다.

상위단체가 없던 기존 노조는 한국노총 소속 포스코노조로 확대 개편했다.

이후 양 노조는 교섭대표노조 지위를 놓고 경쟁해왔다.

경북지방노동위원회는 지난해 12월 두 노조 가운데 조합원이 더 많은 한국노총 산하 포스코노조를 회사 측과 교섭할 권한이 있는 대표 노조로 인정했다.

이에 한국노총 산하 포스코노조는 지난 5월 24일 출정식을 한 뒤 회사 측과 임금·단체협상을 벌였다.

노조는 지난달 30일 잠정합의안을 공고한 데 이어 9일 조합원 전체 찬반투표를 했다.

포스코는 전체 직원 1만6000명 가운데 노조 가입대상은 1만5000명이다.

변상근기자 sgbyun@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