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 조국 포함 6명 장관 임명…정치권 후폭풍 불가피

발행일2019.09.09 11:30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장고 끝에 법무부 장관으로 조국을 선택했다. 문 대통령이 임명을 강행하면서 정치권에는 메가톤급 후폭풍이 불어닥칠 것으로 예상된다.

Photo Image<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청와대는 이날 오전 “문재인 대통령은 6명의 장관 및 장관급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재가했다”며 “6명 모두 9일 0시부터 임기가 개시됐다”고 밝혔다.

조국 법무부 장관을 포함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에 최기영, 여성가족부 장관에 이정옥,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에 한상혁,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에 조성욱, 금융위원회 위원장에 은성수 등이 함께 임명됐다. 이들은 이날 오후 2시 청와대에서 임명장 수여식을 가질 예정이다.

전날 더불어민주당이 최고위원회의에서 조 후보자에 대한 '적격' 의견을 재확인하고, 이후 고위 당정청 회의에서도 이 같은 뜻을 청와대에 전달하면서 문 대통령이 이들의 의견을 참고해 최종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의 이같은 결정에 따라 야당 반발은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조국 게이트' 특검과 국정조사는 물론이고, 조 후보자가 장관 자리에 오르더라도 해임건의안을 통해 끌어 내릴 계획이다. 다만 해임건의안은 야당 주도로 국회에서 통과를 시키더라도 대통령이 거부할 수 있다.

여야가 국정조사와 특검을 놓고 정면충돌하면 가까스로 문을 연 정기국회가 멈춰설 공산이 크다. 교섭단체 대표연설, 대정부질문 뿐 아니라 오는 30일부터 진행하기로 한 국정감사, 내년도 예산안 심사까지 진통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