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데스크가 만났습니다]최철안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장 "중기R&D 지원·스마트공장 구축에 올인"

발행일2019.09.08 16:00
Photo Image<최철안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장, 사진=김동욱기자 gphoto@etnews.com>

최철안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기정원) 원장은 중소기업청에서 중소벤처기업부로 바뀌는 변곡을 원장으로서 직접 겪었다. 주무부처 위상 변화에 맞춰 중소기업 연구개발(R&D) 지원 방식도 바뀌었다. 다방면에 소액으로 예산을 나눠주던 방식에서 탈피한다. 내년부터 주요 R&D 분야에는 3년간 최대 24억원까지 지원한다. 중소기업도 기대하는 바가 크다.

기술 변화를 어떻게 따라잡을지, 새로운 시장에 어떻게 진출할지, 그에 따른 R&D는 어떻게 지원할지가 최 원장의 고민이다.

R&D 목표는 주체마다 다르다. 대학은 기초, 원천기술을 개발해 넓게 쓰이게 하는 것이다. 대기업은 장기 계획으로 미래 먹거리를 준비한다. 중소기업 R&D 본질은 상품화가 목적이다. 그는 시장에서 써먹을 수 있는 R&D가 필요하다고 강조한다.

Photo Image

대담=홍기범 경제금융증권부장

-기정원은 2002년 중소기업정보화경영원에서 출발해 현재 중소기업 R&D사업 평가관리 전담기관으로 자리잡았다. 기정원의 주요 역할은.

▲기정원은 중소기업 기술 혁신과 정보화를 효율적으로 추진해 기술경쟁력 강화에 기여하는 R&D 전문기관이다. 올해 지원 예산이 1조2000억원이다. 크게 R&D 지원사업과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사업을 기획해 운영·지원한다.

R&D 지원사업은 단독과 협력 사업으로 구분된다. 단독 R&D사업은 중소기업이 창업해 기술혁신기업이 되고, 글로벌 강소기업 및 유니콘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성장사다리를 구축한다. 협력 R&D사업은 산·학, 산·연, 기업 간 협력 R&D로 혁신 역량을 보완한다.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사업은 스마트제조혁신추진단을 중심으로 보급부터 확산 R&D까지 전단계를 지원한다. 먼저 중소·중견기업 제조현장에 적합한 다양한 형태 스마트공장 구축·고도화 및 유지관리 등 비용을 지원한다. 스마트공장 솔루션 상용화 개발을 지원하기 위한 현장수요형 스마트공장 R&D사업까지 이어진다.

R&D 이후 사업화를 활성화하기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이 운영되고 있다. 시중은행으로부터 사업화 자금을 연계 지원받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 국내외 판로개척을 위한 전시회 참가지원, 중기유통센터와 협업을 통한 공적 유통채널망 연계 강화 등 다양한 사업화 지원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기정원 추가 역할 중 올해 5월 스마트제조혁신추진단이 부설기관으로 설립 승인을 받고 스마트공장 보급, 확산에 중추 역할을 맡았다. 앞으로 스마트공장 추진계획은.

▲스마트제조혁신추진단(추진단)은 스마트공장과 관련해 흩어졌던 조직이 하나로 통합돼 출범된 기관이다. 7월에 공식 출범했고, 스마트공장 관련 업무를 이관 받았다.

스마트공장을 하려면 정보통신기술(ICT)과 데이터 관리가 필수다. 이 과정에서 생기는 어려움을 추진단을 통해 많은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추진단은 정부 방침에 부합하는 실행계획을 수립해 효율 운영과 기업 맞춤형 스마트공장을 추진한다. 전국 19개 테크노파크 내 제조혁신센터와 협업해 지역 중심 보급 확산 체계를 마련, 컨설팅·교육·사후관리 등을 지원한다.

정부는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중소·중견 기업을 대상으로 7903개 스마트공장을 구축했다. 올해 4400여개 스마트공장을 구축할 계획으로 2022년까지 3만개 스마트공장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다.

과거 정부지원을 통해 구축된 스마트공장에 대한 체계적인 성과분석을 위해 데이터 검증 및 현장조사 등을 통해 성과관리를 강화한다. 지원기업에 대해 5년간 추적조사를 매년 실시해 그간 스마트공장 구축기업 성과 측정 및 현장에서 수렴된 의견을 바탕으로 지원정책 방향을 수립한다.

사업기획 및 총괄관리를 수행하는 추진단이 스마트공장 고도화 수준(레벨3 이상) 25% 달성, 인공지능(AI) 데이터 허브 구축 등 플랫폼 구축사업에 앞장선다.

Photo Image

-취임 후 내·외부적으로 중점 추진해 성공적 성과를 얻었던 사업이나 성공사례가 있다면.

▲취임하고 현재까지 역점을 둔 부분은 중소기업 R&D 지원 효율성 제고와 기정원 조직역량 강화다.

정부는 중소기업 R&D 지원 효율성 제고를 위해 기획-평가-성과확산에 이르는 R&D 주기 전반에 대한 혁신을 추진했다. 이에 발맞춰 기정원은 신규 사업을 기획하고 예비타당성평가 대응 등 역할을 수행할 R&D 전략본부를 신설했다. 핵심인력을 우선 배치해 사업기획 역량을 강화했다.

그 결과, 일몰제 적용으로 일부 사업이 종료되는 상황 속에서도 2017년 8604억원이던 중소기업 R&D 지원예산은 2019년 8797억원으로 증가했다. 토론식 평가 확대와 기업 과거 성과이력을 활용하는 데이터 기반 평가를 도입해 R&D 과제 선정 평가과정을 개선했다. 성과확산을 전담하는 부서를 신설해 R&D 지원 이후 사업화 과정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에게 사업화 자금 융자 연계, 투자 유치, 판로 개척 등을 지원했다. 지난해 4200여억원 사업화 자금 융자와 50억원 투자 유치 성과를 거뒀다.

조직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청렴성 강화, 협업, 데이터 활용 등 혁신활동을 활성화했다. 2017년 12월에는 선도적으로 부패방지경영시스템(ISO37001)을 도입해 경영과 사업 전반에 대한 부패위험 관리 수준을 높였다. 공공기관간 협업 최우수기관, NTIS 데이터 품질 최우수기관, 공공부문 빅데이터 활용 우수기관으로 선정되는 등 대내외적으로 성과를 인정받고 있다.

Photo Image

-최근 일본 수출 규제 대응을 위한 핵심 기술 국산화 과정에서 중소기업 R&D 역량 강화가 중요한 국가과제로 떠올랐다. 기정원의 역할은.

▲그동안 소재부품 분야 중소기업에게 R&D 지원을 꾸준히 해왔다. 단기 소액으로 지원하는 데는 한계가 있었다. 이번 일본 수출 규제를 계기로 전국민적 관심을 받게 됐다. 이를 통해 그간 한계를 일소할 수 있는 기회가 왔다.

중소벤처기업부가 발표한 중소기업 R&D 혁신방안에 따라, 대외의존도, 추진 필요성·시급성, 중소기업 생산현황 등을 고려해 소재·부품·장비 분야 핵심지원품목을 발굴한다. R&D 수행기간을 검토해 실증을 통한 단기상용화, 요소기술 확보를 위한 기술자립지원 등 유형별 투자전략을 수립·시행할 계획이다.

소재·부품·장비 산업특성을 고려해 중소기업 개별 R&D보다 공급사슬망에 기반한 R&D 지원을 강화한다. 중소기업 간 상생형 R&D인 구매조건부 사업을 활용해 단순히 제품 R&D에 그치는 게 아니라 상용화 과정에서 대기업 실증지원 등 협력 생태계 구축을 추진한다.

부품소재 국산화에 중소기업이 견인차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기정원이 조력자 역할을 하겠다.

Photo Image

-4차 산업혁명 대두로 중소기업 R&D 역량 혁신이 어느 때보다 요구된다. 최근 중소벤처기업부도 이에 맞춰 R&D 지원체계를 개편했다. 이에 대한 R&D 평가관리 전담기관으로서 기정원의 향후 발전방향은.

▲과거와 같이 중소기업 수요를 기반으로 소액·단기 위주 R&D 지원만으로는 한계가 있다. 4차 산업혁명 과정에서 주목되는 기술을 활용해 중소기업이 새로운 비즈니스를 창출할 수 있도록 R&D를 지원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전략 주도형 R&D 지원체계로 전환이 필요하다.

정부 정책을 충실히 이행하기 위해 기정원에서는 4차 산업혁명 전략기술 분야인 시스템반도체, 바이오, 미래차 등 분야에서 중소기업이 기술개발할 품목을 발굴, 이를 중점 지원할 계획이다. R&D 기획 역량을 확보하기 위해 내부적으로는 기획 조직 기능 강화와 전문인력 확보를 추진한다.

혁신역량에 따라 초기, 도약, 성숙 단계로 구분하고 각 혁신역량 단계에 맞추어 지원기간과 규모를 확대한다. 초기단계인 스타트업이나 R&D 첫걸음 기업에게는 1년, 1억원 내외로 지원한다. 시장 경쟁력 확보가 필요한 도약단계 기업에는 규모를 확대한다. 성숙단계 기업에게는 글로벌 시장을 개척하거나 시장 선도기술을 확보할 수 있도록 기간을 3년 이상으로 늘리고 지원 규모도 20억원 내외까지 지원한다.

R&D 지원 대상 선정 공정성과 이용 편리성도 높이겠다. 소통형 평가, 평가위원 차등화, 부정 평가위원 영구퇴출 등을 통해 평가 전문성과 공정성을 강화할 것이다. 기술개발 난이도가 높은 과제 실패부담을 줄이고 연구비 부정사용 차단과 신청서류 간소화를 통해 이용 편리성과 투명성을 제고하겠다.

-우리 중소기업 R&D 역량 강화 및 국가 차원으로 추진되는 대중소 협력체계 기반 기술 개발에서 중소기업은 어떤 역량을 갖춰야 하나. 이에 기정원은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

▲기정원은 앞으로 대·중소기업 협력형 R&D를 기술개발 도전성을 중심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불확실한 결과물 구매의무를 면제해 수입의존도가 큰 소재·부품·장비 시제품 구현 등에 실험적·모험적 R&D를 장려할 예정이다. 기술개발 기간을 현행 2년에서 3년으로 늘리고 과제당 지원 규모 상한을 10억원에서 24억원으로 확대해 뒷받침할 계획이다.

Photo Image

◇최철안 원장은

1960년 부산에서 태어났다. 경남공업고를 나와 부산대에서 기계설계학을 전공했다. 같은 대학 대학원에서 석사와 박사를 땄다. 1992년 기술고시로 공직에 입문했다. 중소기업청 사무관으로 시작해 생산기술국장을 역임, 기정원 원장 부임 전까지 중소기업 지원에 몸담았다.

최 원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중소기업을 어떻게 도와줄 지 끊임없이 연구하고 고민한다. 기술혁신, 생산혁신 관련 모임과 행사에 빠짐없이 참석한다. 국회 설득을 위해서도 여의도에 자주 출근한다. 조금이라도 먼저 새로운 트렌드를 익히고 기업 이야기를 듣는다. 듣고 와서 어떻게 도와줄지 직원들과 함께 고민한다.

그는 일본 수출규제로 많은 기업이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여지껏 달려온 결과를 보면 충분히 극복할 수 있다고 본다. R&D에 대한 관심, 대기업·정부 투자가 중소기업이 더 도약할 수 있는 원동력이 될 것이라 강조한다. 머뭇거리지 말고 정부정책을 활용하면 기정원이 조력자 역할을 할 것이라는 약속이다.

정리=김정희기자 jhakim@etnews.com

사진=김동욱기자 gphoto@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