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차세대 디브레인 구축' 스타트...이번에도 대기업이 수주하나

발행일2019.09.08 17:00
Photo Image<ⓒ게티이미지뱅크>

정부가 1200억원 규모의 '차세대 예산회계시스템(디브레인) 구축' 사업을 발주한다. 행정안전부의 차세대 지방세시스템 구축 사업에 이어 대기업과 중견 기업이 격돌한다. 차세대 지방세시스템 사업을 삼성SDS에 내준 LG CNS의 명예회복도 관전 포인트다. 중견 정보기술(IT)서비스 기업도 놓칠 수 없는 대형 사업으로, 눈치작전이 치열하다.

8일 정부에 따르면 조달청은 기획재정부의 '차세대 디브레인 구축' 사업 관련 사전 규격을 최근 공개했다. 오는 14일까지 입찰 참가 희망 업체 의견을 수렴·반영해 정식 입찰공고에 나선다.

조달청이 공개한 제안요청서에 따르면 기재부는 2년여에 걸쳐 총 1191억원을 투입, 디브레인을 전면 재구축한다. 2022년 1월 전면 오픈이 목표다.

디브레인은 첫 가동(2007년) 후 12년이 지났기 때문에 시스템 현대화가 최우선 과제다. 기재부는 종전에 수작업으로 산출하던 재정 통계를 자동화하고, 산재된 재정 정보를 통합 제공하는 플랫폼을 구축한다. 디브레인과 각종 수혜자 정보 플랫폼(나라도움, 정부24 등)을 연계해 한 곳에서 관련 정보를 조회할 수 있도록 한다.

인공지능(AI)·빅데이터·시뮬레이션모델 등 첨단 기술을 활용해 중기 재정, 국고금 잔액 추계 등의 예측 정확도를 높인다. 업무 단위로 기능을 모듈화해 제도 변경 시 즉각 대응할 수 있고, 기능별 수출도 가능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기재부는 “내역 사업 관리, 속성 분류, 사업 간 시계열 확보로 정밀도 높은 정책 대응 지원이 가능해질 것”이라면서 “중앙기관·지방기관·공공기관 재정 정보 연계, 데이터 표준화로 국가 전체의 재정 현황을 실시간 파악하는 등 재정 정책의 적시성을 확보하겠다”고 설명했다.

기재부는 차세대 디브레인 구축이 국가 안보 등과 관련된 중요 사업으로 판단, 입찰에 대기업 참여가 가능함을 제안요청서에 명시했다. 소프트웨어산업진흥법상 공공 소프트웨어(SW) 입찰에 대기업은 참여할 수 없지만 특정 사유가 있을 때는 예외를 인정 받을 수 있다.

차세대 디브레인 구축은 행안부 차세대 지방세시스템 구축에 이은 대형 공공 사업이어서 IT서비스업계의 관심이 높다. 공공 사업의 강자 LG CNS와 시장에 컴백한 삼성SDS 간 리턴매치가 예상된다. 기존의 유지·보수 사업자인 아이티센을 비롯해 중견 IT서비스 기업도 물러설 수 없는 사업이다.

대기업인 LG CNS와 삼성SDS 두 곳 모두 차세대 디브레인 사업 입찰 참여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삼성SDS 관계자는 “차세대 디브레인 사업 참여를 검토하고 있다”, LG CNS 관계자는 “확정 단계는 아니지만 입찰 참여를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공공 사업에서 두각을 드러내고 있는 아이티센, 대우정보시스템 등 중견 IT서비스 기업도 주사업자 또는 컨소시엄 사업자 등 형태로 입찰에 참가할 공산이 크다. 중견기업까지 입찰에 가세하면 경쟁은 더 치열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기재부 관계자는 “여러 IT서비스 기업이 컨소시엄 형태로 입찰에 참여, 기술력과 가격경쟁력을 두고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유선일 경제정책 기자 ysi@etnews.com,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