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GM-구글, 미래 커넥티드카 개발에 '맞손'...음성인식·에코시스템 만든다

발행일2019.09.06 10:56

5일(현지시간) 미국 경제매체 CNBC에 따르면 미국 최대 자동차회사 제너럴모터스(GM)와 구글이 자동차 음성인식 비서(보이스 어시스턴트), 카 앱(app) 에코시스템 분야에서 협업한다.

2021년부터 출고되는 GM 자동차에 구글의 음성인식·앱 에코시스템을 탑재한다는 것이 양사 간 전략적 협약의 핵심 내용이다. 앱 에코시스템에는 구글 맵 내비게이션도 포함된다.

이에 GM 자동차 소유자는 별도의 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설치하지 않아도 자신의 휴대전화를 차 에코시스템에 미러링(연동)하는 것으로 모든 디지털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된다.

GM과 구글이 미국 자동차·정보기술(IT)업계를 각각 대표하는 공룡 기업이란 점에서 업계의 관심이 쏠린다. 포드·크라이슬러·테슬라 등 경쟁 업체들과 애플·아마존 등 IT 업체들이 GM-구글의 협약에 비상한 관심을 보인다.

Photo Image
Photo Image

산티아고 차모로 GM 글로벌 커넥티드 고객경험 담당 부사장은 “고객들이 우리에게 들려준 긴 얘기를 짧게 축약하자면, 고객들은 모든 에코시스템을 안전하고 매끄러우며, 차 안에 일체화하는 방식으로 구현하기를 기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패트릭 브래디 구글 엔지니어링 담당 부사장은 “이건 정말로 모든 소비자의 디지털 서비스를 차 안으로 쏙 가져다 놓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다만, 양사 협약의 재무적 조건은 전혀 알려지지 않고 있다. 미국 소식통들은 GM과 구글이 약 1년 전부터 안드로이드 생태계를 차 안에 일체화하는 프로젝트를 둘러싸고 심도 있는 논의를 해온 것으로 파악했다.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