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기계연, '상용급 액체수소 플랜트 연구단' 출범

발행일2019.09.05 17:00
Photo Image<한국기계연구원>

한국기계연구원(원장 박천홍)이 액체수소 생산기술 개발로 대용량 수소 활용 인프라 구축을 통한 수소 경제 활성화 꿈을 앞당긴다.

기계연은 5일 대전 본원에서 '상용급 액체수소 플랜트 연구단(단장 최병일)'을 출범하고 현판식을 개최했다.

연구단은 오는 2023년까지 국토교통부와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원장 손봉수)이 추진하는 상용급액체수소플랜트 핵심기술개발사업 지원을 받아 총 연구비 381억원(정부지원금 278억원)을 투입해 수소 상용화 시장 대비 기술 개발에 착수한다.

연구단에는 기계연뿐만 아니라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한국과학기술원(KAIST), 중앙대, 홍익대, 대주기계, 동화엔텍, 대우조선해양, 에스엔에스밸브 등 18개 기관이 참여한다.

그동안 극저온 냉동기 개발, LNG·극저온 성능평가 센터 구축 등 기계연이 극저온플랜트 분야에서 축적한 역량을 바탕으로 수소액화플랜트 핵심기술 국산화와 액체수소 생산을 비롯한 관련 기술 개발을 추진한다.

향후 LNG 기화열을 활용한 수소액화공정 설계기술을 확보하고, 오는 2023년까지 일일 처리용량 0.5톤의 수소액화 실증 플랜트를 구축해 액체수소 생산에 착수할 계획이다.

또 액체수소 생산 핵심 설비인 극저온 팽창기, 극저온 열교환기, 수소액화용 콜드박스, 극저온 밸브 등을 국산화하고 대용량 액체수소 저장탱크도 개발한다. 수소액화플랜트 기술 상용화 및 액체수소의 보급에도 역량을 집중할 방침이다.

최병일 연구단장은 “수소에너지 시장은 앞으로 고압 기체수소 중심에서 안전성과 경제성이 우수한 액체수소 중심으로 발전할 것으로 전망돼 관련 기술 개발이 요구된다”며 “액체수소 기반 인프라를 조기에 구축해 미래 수소경제 사회 도래에 발맞춰 수소산업이 국가적인 신성장 동력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대비하겠다”고 말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