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사설]가전업계 AI 전쟁 '퍼스트무버' 돼야

발행일2019.09.05 15:12

세계 정보통신기술(ICT) 시장에 인공지능(AI) 경쟁이 본격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6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개막하는 '국제가전박람회(IFA) 2019'에서는 스마트폰, TV, 가전, 자동차와 AI를 연계한 커넥티드 세상이 화두로 등장했다. 전시회에서는 삼성전자와 LG전자를 필두로 한 우리 기업과 소니, 파나소닉, 밀레, 하이센스 등 글로벌 업체들의 차세대 기술 경쟁을 엿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기술적으로는 AI 기반으로 스스로 진화하는 기기들이 상호간에 연결성을 확보하는 것이 핵심이다. 가전업체들은 다양한 센서로 사용자 빅데이터를 수집, 더 똑똑한 AI를 만든다. 기존 가전업체들의 스마트홈이 제품 간 연결과 호환성에 집중했다면 이제 AI가 더해져 한 단계 더 진화한 셈이다. 이 같은 기술 변화는 업종을 초월한 합종연횡과 새로운 생태계 조성으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가전과 모바일은 물론 자동차까지 포함해 모든 산업 간 경계가 사라질 것이다.

ICT업계는 매년 초에 열리는 미국 CES와 더불어 독일 IFA에서 차세대 기술을 대거 선보여 왔다. 이 전시회를 통해 경쟁업체들의 동향을 살피고 자사 전략을 가다듬는다는 데 의미가 있다. 또 유럽 시장 중심에서 자사의 기술력을 과시해 선도업체로의 입지를 강화하는 목적도 있다. 삼성전자와 LG전자 중심으로 우리나라 업체들이 글로벌 ICT 전시회에서 주인공 역할을 해 온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전시회뿐만 아니라 실제 시장에서도 우리 업체들이 선도하는 계기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

이를 위해 퍼스트무버 전략을 펼쳐야 한다. 특히 AI 기술 진화는 현재진행형이라고 할 수 있어 글로벌 표준 선점과 적극적인 연합 전략을 통해 초격차를 확보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올해 IFA에서도 우리 기업들이 가전과 ICT 시장의 진화 양상을 면밀히 파악하고,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계기를 만들길 기대한다.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