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실검 전쟁'에 곤혹스런 네이버

발행일2019.09.05 16:00

네이버가 야당의 실시간 급상승검색어 비판에 곤혹스러워하고 있다. 야당이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여론전에 네이버 책임을 묻고 나섰기 때문이다. 네이버는 사회적 기준을 따르고 있다는 입장이지만 내년 총선 등 굵직한 정치 이벤트를 앞두고 정치권 압박은 더욱 세질 전망이다.

자유한국당은 5일 오후 네이버를 방문했다.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여야 공방이 치열할 당시 '조국 힘내세요' 등 메세지가 실시간 검색어 상위에 올라간 것에 따른 항의 차원이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등은 이날 한성숙 네이버 대표를 만난 자리에서 “실시간 검색어가 손쉽게 조작되는 신종 여론조작 수법은 지난 대선 당시 드루킹 사건을 연상시킨다”면서 “포털 여론조작이 얼마나 쉬운지, 그리고 포털이 어떻게 여론조작을 묵인 또는 동조하고 있는지 점을 다시 환기시킨다”고 항의했다. 네이버가 실시간 검색어 조작을 했고 이는 여론조작이라는 주장도 펼쳤다.

이들은 이날 △실시간 검색어 조작 세력을 업무방해 혐의로 검찰에 수사요청 △여론조작의 우려가 있는 검색어가 실시간 검색어에 뜨지 않도록 적극적 조치 강구 △해당 알고리즘과 정치적 어뷰징 관련 자료 공개 혹은 국회 과방위 차원에서 열람을 요구했다.

네이버는 난색을 표했다. 네이버는 명예훼손, 음란성 등 특정 조건이 아니면 실시간급상승검색어에 손대지 않는 것이 원칙이라는 입장이다. 특정인에 대한 응원표시는 실급검 제외 사항이 아니다.

네이버는 과거 실시간급상승검색어 노출 제외 기준에 '시사·사회성 집단행동(특정 사이트에서 순위 올리기를 시도한 검색어)'를 명시했다. 하지만 한국인터넷정책자율기구(KISO)가 해당 조항이 적절치 못하다는 지적을 내림에 따라 2014년 3월 삭제했다.

KISO는 당시 “순위 올리기를 시도한 검색어라는 노출 제외 기준을 기계적으로 적용하면 여론 환기 등 목적을 띤 '운동(movement)'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면서 여론 환기 목적을 띤 운동과 상업적 어뷰징을 구별해야 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네이버 관계자는 “사회·정치적 이슈에 대한 의사 표현을 문제라고 보고 개입을 한다면 '표현의 자유' '알 권리'와 같은 여러 가지 가치가 부딪힐 수 있다”면서 “임의로 사회적 의사 표현을 문제있는 것으로 규정하고 노출을 제한하면 사용자 염려가 더욱 클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Photo Image<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서울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밝히고 있다. 김동욱기자 gphoto@etnews.com>

김시소 게임/인터넷 전문기자 siso@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