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현대차, 8월 美시장서 6만3727대 판매...SUV가 호실적 이끌어

발행일2019.09.05 10:50

4일(현지시간) 현대차 미국판매법인(HMA)에 따르면 현대차는 8월 한달간 미국 시장에서 6만3737대를 판매실적을 달성했다. 이는 작년 동월(5만6929대) 대비 12% 늘어난 수치다.

이로써 현대차는 미국 시장에서 작년 8월부터 13개월 연속으로 전년 동월 대비 판매량 증가세를 이어갔다.

Photo Image<북미시장에서 판매 중인 현대차 전기차 코나 일렉트릭.>

특히 북미시장의 효자품목으로 자리 잡은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라인업은 8월에 3만6347대가 팔려 월간 판매 신기록을 세웠다. 전년 동월 대비 판매량도 31%나 증가했다.

'싼타페'와 '싼타페XL'이 8% 성장했고, 코나는 판매량을 34%나 늘었다. 전기차 '코나 일렉트릭' 판매가 월간 최고치를 찍은 덕분이다. 투싼도 판매량 21% 증가로 상승세를 이어갔고, 현대차가 북미시장을 겨냥해 내놓은 플래그십 프리미엄 3열 SUV '팰리세이드'도 전월 대비 판매량이 15% 증가했다. SUV는 전체 판매량에서 57%의 비중을 점해 현대차의 확실한 주력으로 자리매김했다. 작년 8월에는 SUV 판매 비중이 49%였다.

코나·싼타페·투싼의 미 고속도로안전위원회(NHTSA)의 최고 안전지표인 5-스타 등급 획득 등 각종 수상 소식도 판매 증가세에 한몫했다.

또 아이오닉이 전년 동월 대비 128%나 판매량이 늘었고 넥소 판매량도 전월 대비 62% 늘었다. 랜디 파커 HMA 내셔널세일즈 디렉터 부사장은 “지금처럼 강력한 SUV와 대체연료차 라인업이 있었던 적이 없다”면서 “이들 차종의 판매 호조 덕분에 인상적인 두 자릿수 판매 증가율을 기록했다”라고 말했다.

기아차 미국판매법인(KMA)도 8월 한달간 6만730대를 팔아 전년 동월 대비 12.7%의 판매 증가율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북미 시장 오프로드 마니아들을 노린 텔루라이드가 6374대 판매되면서 전월 대비 39.7%나 증가했고, '스포티지'와 '포르테' 판매량도 각각 46~45% 증가했다.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