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한국IBM, 인공지능 기반 디지털 휴먼 '빈센트' 첫 공개

발행일2019.09.05 10:02

IBM이 IBM 인공지능(AI) 기반 디지털 휴먼 '빈센트'를 국내 최초 공개했다.

Photo Image<장화진 한국IBM 대표(오른쪽)가 5일 서울 역삼동 르메르디앙호텔에서 열린 데이터와 인공지능(AI) 포럼에서 AI 기반 디지털 휴먼 빈센트를 소개, 대화하고 있다. 박종진기자 truth@>

장화진 한국IBM 대표는 5일 서울 역삼동 르메르디앙호텔에서 '데이터와 AI 포럼'에서 “IBM AI '왓슨' 상용화를 위해 (개발을) 진행 중인 디지털 휴먼, 외모는 이국적이지만 한국어를 저보다 더 잘하는 친구”라며 빈센트를 소개했다.

빈센트는 실제 사람에 가깝게 구현된 AI로 가상현실에서 사람과 직접 대화할 수 있다. 실제 비즈니스에 사용되는 데이터를 활용해 학습하고 사용자경험으로 확대하며 대화형 서비스를 수행할 수 있다. 자이언트스텝이 IBM 왓슨, 리얼타임 엔진 등을 활용해 개발했다. 빈센트는 실시간으로 움직일 수 있다. 머리카락과 피부, 동공, 솜털, 잔주름까지 몸 전체 부위를 사실적으로 구현했다.

장 대표는 빈센트와 데이터를 통해 “IBM은 AI가 똑똑한 조수 역할, 사람이 의사결정을 하는 데 보조적으로 지능을 제시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며 “AI를 위해서는 IA(인포메이션 아키텍처)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IA를 잘 잡아서 데이터 수집, 관리, 분석 체계를 수립하고 AI를 구축, 확산해야 한다는 조언이다. 이어 “기업 AI 프로젝트는 각 산업별 전문가와 함께해야 비즈니스 인사이트가 나와 사업을 잘 이끌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Photo Image<장화진 한국IBM 대표가 5일 서울 역삼동 르메르디앙호텔에서 열린 데이터와 AI 포럼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박종진기자 truth@>

이어 IBM 본사 임원 등이 인류 역사상 가장 혁신적 기술로 비즈니스 천연자원으로도 불리는 데이터, 방대한 데이터를 기업이 전략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돕는 AI 활용을 위한 지원방안을 발표했다.

단계별 접근법으로 기업이 'AI에 기반한 데이터 중심의 비즈니스'로 가는 로드맵을 제시했다. 국내외 산업·영역별 AI 최신 도입 사례를 공유하고 기업이 직면하는 도전 과제와 주요 성과를 알렸다. IBM과 레드햇이 처음으로 함께 제시하는 혁신과 성장을 위한 '오픈 플랫폼' 청사진을 공개했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