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사설]택시업계 '몽니'는 안 된다

발행일2019.08.29 15:59
Photo Image

택시와 승차공유업계의 상생 방안을 위한 실무 자리가 출발부터 삐걱대고 있다. 29일 국토교통부 주도로 서울역 스마트워크센터에서 '택시제도 개편방안 실무논의기구' 1차 회의를 열었지만 택시 단체는 불참했다. 이날 회의는 김상도 국토부 종합교통정책관과 하헌구 인하대 교수가 공동위원장직을 맡아 진행했다. 플랫폼업계 대표, 교통 전문가, 소비자 단체 대표 등은 참석했지만 택시 단체 대부분 빠졌다. 원래 택시업계에서는 전국택시노동조합,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 전국개인택시연합회,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등 4개 단체가 참석 요청을 받았다. 그러나 개인택시연합회만 회의에 참석하고 나머지 단체는 모두 불참했다. 회의에 불참한 택시 단체들은 '타다' 운영사인 VCNC를 대화 파트너로 인정할 수 없다며 반발하고 있다.

택시 단체는 조속히 회의에 참석해야 한다. 장외투쟁에 집중하기보다는 협상 테이블에서 새로운 대안을 찾아야 한다. 더욱이 국토부는 앞서 마련한 중재안에서 팽팽한 찬반 여론에도 택시업계의 손을 들어 줬다. 택시 면허총량제와 가맹택시 운영 방안 등 정부의 상생발전 방안 자체가 택시업계 입장을 대부분 수용했다는 여론이 우세했다. 택시업계에서도 개편 방안에 환영한 게 엊그제다. 택시업계의 실무 회의 보이콧이 지나치다고 평가할 수밖에 없다. 회의 안건이나 내용이 아니라 특정 업체 참여를 이유로 논의 자체를 거부하는 것은 쉽게 이해하기 어렵다. 문제가 있다면 회의에서 제기해서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 회의 거부는 정부의 개편 방안도 인정하지 못하겠다는 뜻으로 비칠 수 있다. 모든 문제를 원점으로 돌려놓는 것이다.

4차 산업혁명으로 각 분야에서 새로운 사업 모델이 우후죽순처럼 나오고 있다. 산업 현장 곳곳에서 갈등과 대립이 치열해졌다. 갈등을 최소화하면서 해법을 찾아야 하는 시점이다. 시대 흐름을 거부하고 자기 주장만 고집하면 결국 남는 건 '고립'뿐이다. 택시업계는 눈앞의 이익보다는 산업이라는 큰 틀, 상생이라는 대원칙에서 사안을 바라봐야 한다.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