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8·9 개각 인사청문회 26일 분수령...조국, 자녀 문제 공식 사과

발행일2019.08.25 13:16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비롯한 8·9 개각 인사청문회가 26일 분수령을 맞을 것으로 보인다.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일정과 방법 등이 결정될 전망이다. 나머지 6명 후보자 인사청문회 일정도 가닥이 잡힐 것으로 예상된다.

Photo Image

조 후보자는 주말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로 출근하며 장녀 문제에 대해 대국민 사과를 했다.

25일 여야에 따르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26일을 야당과의 인사청문회 일정 협상기한으로 정해놓았다. 야당과의 협상 결렬 시 27일 국민청문회를 개최한다는 방침이다. 민주당은 한국기자협회와 방송기자연합회에 '언론이 묻는 국민청문회'(가제) 개최 요청 공문을 발송했다. 협회는 26일까지 각 지회 입장을 취합해 가부를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지난 23일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 윤도한 국민소통수석과 긴급회동을 갖고 “26일까지 청문회 날짜가 잡히지 않으면 27일 국민청문회 절차를 진행하겠다”고 밝힌바 있다.

한국당은 법적으로 보장된 '3일' 간의 인사청문회를 주장했다. 역대 인사청문 대상자 중 조 후보자처럼 의혹이 많은 후보자가 없었다는 논리다. 민주당의 국민청문회 개최 제안에는 “조 후보자 임명을 강행하려는 꼼수”라며 거부 의사를 분명히 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인사청문회법에 따르면 청문회는 원칙적으로 3일 이내의 기간에 하게 돼 있다. 다만 관례상 국무위원의 경우 하루, 국무총리는 이틀 해왔던 것”이라며 법적 당위성을 강조했다.

조 후보자 인사청문 담당 상임위원회인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한국당 간사인 김도읍 의원도 “청문회 증인과 참고인 출석 요구는 청문회 당일로부터 5일 전에 송달하게 돼 있다. 8월 청문회는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관건은 26일 여야 간 협상이다. 매주 열리던 문희상 국회의장과 교섭단체 원내대표 정례회동이 격주로 변경되면서 이날은 공식 회동이 없다. 다만 교섭단체 원내대표 간 비공식 회동이 예상된다. 민주당 관계자는 “야당과 당연히 협상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25일 “아이 문제에 안이한 아버지였다. 많은 국민과 청년에게 마음의 상처를 안겼다. 송구스럽다”고 사과했다. 조 후보자가 '송구하다'는 표현을 쓰며 명시적으로 사과한 것은 처음이다.

조 후보자는 이날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단이 꾸려진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출근해 “당시 존재했던 법과 제도를 따랐다고 하더라도 그 제도에 접근할 수 없었던 많은 국민과 청년에게 마음의 상처를 주고 말았다”고 밝혔다. 이어 “기존 법과 제도에 따르는 것이 기득권 유지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을 간과했다”며 “국민 여러분께 참으로 송구하다”고 말했다.

안영국 정치 기자 ang@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