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블룸버그 "LG화학, 테슬라 中 상하이 공장에 배터리 공급"

발행일2019.08.23 17:42
Photo Image<중국 난징 신장경제개발구에 위치한 LG화학 전기차 배터리 1공장 전경. (사진=LG화학)>

LG화학이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의 첫 해외 생산기지인 중국 상하이 공장에 배터리를 공급할 것으로 보인다.

블룸버그통신은 23일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테슬라가 중국 상하이 공장에서 생산하는 전기자동차에 LG화학 배터리를 사용하기로 양사가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LG화학은 “고객사 관련 내용은 확인할 수 없다”고 공식 언급을 하지 않았으나 업계에서는 LG화학의 테슬라 공급을 기정사실로 받아들이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LG화학이 테슬라에 공급하는 배터리는 기존 구형 배터리보다 용량이 큰 21700 셀로 난징 공장에서 생산된다.

테슬라는 상하이 공장에서 올해 말부터 본격 생산하는 '모델3'에 LG화학 배터리를 먼저 사용하고 콤팩트 크로스오버 차량인 '모델Y'가 내년 출시되면 해당 모델에도 사용할 예정이라고 통신은 전했다.

테슬라는 올 1월 초 상하이 린강산업구에 연산 50만대에 이르는 전기차 공장 '기가팩토리'를 착공했다.

배터리 업계에서는 LG화학의 테슬라 배터리 공급 가능성을 높게 봐왔다. LG화학은 테슬라 상하이 공장과 가까운 난징 신강 경제개발구에 위치한 배터리 공장 두 곳 외에 빈장 경제개발구에 전기차 배터리 2공장을 추가로 짓고 있다.

또 난징을 세계 배터리 수출 기지로 육성한다는 목표로 올해 1월 신강 배터리 공장 두 곳에 총 1조2000억원을 투자하기로 결정했다. 특히 테슬라 전기차에 탑재되는 원통형 배터리 생산량을 크게 늘리고 있다.

다만 테슬라는 LG화학 외에 다른 회사와도 배터리 구입 계약을 체결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테슬라는 중국 최대 배터리 제조사 CATL과도 관련 협의를 진행 중이다.

정현정 배터리/부품 전문기자 iam@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