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靑, 1부속 신지연·정무 김광진·민정 이광철 등 비서관 5명 인사

발행일2019.08.23 10:02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청와대 신임 비서관 5명에 대한 인사를 단행했다. 대통령비서실 제1부속비서관에 신지연 제2부속비서관, 정무비서관에 김광진 전 국회의원, 자치발전비서관에 유대영 정무비서관실 선임행정관, 민정비서관에 이광철 민정비서관실 선임행정관, 사회정책비서관에 정동일 숙명여자대학교 경영학부 교수를 각각 임명했다.

Photo Image<신지연 제1부속비서관>

신지연 비서관은 김앤장 법률사무소 외국변호사 출신으로, 지난 2012년 대선 때 문재인캠프 외신 대변인을 맡았다. 2017년 대선에선 PI(퍼스널이미지) 팀장을 맡아 문 대통령의 이미지 연출을 총괄했다. 현 정부 출범 직후 해외언론비서관으로 청와대에 합류했으며, 올해 1월 제2부속비서관으로 이동했다. 영부인의 보좌역인 제2부속비서관에서 대통령 일정을 수행하는 제1부속비서관으로 직행했다.

Photo Image<김광진 정무비서관>

김광진 비서관은 청년 비례대표로 19대 국회의원을 지냈다.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원회 부의장,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회 사무국장 등을 맡았다. 김 비서관은 청와대 비서관 중 유일한 30대다.

Photo Image<유대영 자치발전비서관>

유대영 비서관과 이광철 비서관은 이번 인사에서 내부 승진했다. 유대영 비서관은 국민대학교 정치대학원 겸임교수, 국회의원 보좌관 등을 거쳤다.

Photo Image<이광철 민정비서관>

이광철 비서관은 사시 46회로 법무법인 동안 대표변호사,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회 사무처장 등을 지냈다.

Photo Image<정동일 사회정책비서관>

정동일 비서관은 서울대 사회학과 학사·석사, 미국 코넬대 사회학 박사 출신으로 대통령직속 정책기획위원회 국민성장분과 위원 등으로 활동했다.

이번 교체로 청와대를 떠나는 조한기 전 1부속비서관, 김영배 전 민정비서관, 복기왕 전 정무비서관, 민형배 전 사회정책비서관, 김우영 전 자치발전비서관 등은 내년 총선에 출마할 예정이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