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산업부-과기부, 자율주행 기술 공동 개발…2021년까지 289억원 투입

발행일2019.08.22 13:34
Photo Image<22일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 자율주행 패스트 트랙 사업 개발 협력 업무협약식에서 관계자들이 업무협약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왼쪽부터 장준호 인포뱅크 대표, 성명호 지능형자동차부품진흥원, 김영삼 전자부품연구원 원장, 석제범 정보통신기획평가원 원장, 김정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인터넷융합정책관, 최남호 산업통상자원부 제조산업정책관,정양호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원장, 허남용 자동차부품연구원 원장, 장재호 현대모비스 연구소장, 염희남 한국표준협회 본부장.>

산업통상자원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자율주행 기술개발을 위해 2021년까지 289억원을 투입한다. 각각 인공지능(AI) 기반 차량제어 솔루션과 자율주행 기능 검증 시뮬레이션 소프트웨어(SW)를 개발한다. 양 부처는 2027년까지 중장기 자율주행 기술을 개발하기 위한 연구개발(R&D) 사업도 함께 준비한다.

산업부와 과기정통부는 22일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자율주행 패스트트랙(Fast-Track) 사업' 기술협의체를 구성했다고 밝혔다.

자율주행 패스트트랙 사업은 신속한 개발 필요성이 있는 자율주행 분야에 대해 산업부와 과기정통부가 R&D를 연계·수행하는 기술개발사업이다. 두 부처는 사업을 위해 2021년까지 289억원을 투입한다.

산업부는 초연결 자율주행차 융합산업 육성을 위해 개방형 자율주행차 AI 구동에 필요한 컴퓨팅 모듈과 인지·통신·판단 솔루션 모듈 확보와 기술 실증 사업을 시작한다. △가변형 컴퓨팅 플랫폼 개발 △AI 컴퓨팅 모듈 개발·실증 △자율주행 표준화를 추진한다. 사업은 현대모비스가 주관하고 자동차부품연구원, 인포뱅크, 한국표준협회 등 23개 기관이 참여한다. 올해부터 2021년까지 171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는 비정형 주행환경에서도 안정적 주행을 가능케 하는 자율주행 SW 솔루션과 검증기술을 개발한다. 자율주행 SW 플랫폼과 자율주행 시뮬레이션 SW를 개발, 자동차-정보통통신기술(ICT) 융합 서비스를 촉진하는 것이 목표다. 사업은 지능형자동차부품진흥원이 총괄하고 전자부품연구원 등 8개 기관이 참여한다. 올해부터 2021년까지 118억원이 지원될 예정이다.

산업부와 과기정통부는 범부처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자율주행 기술개발 혁신사업을 위해서도 협력한다. 자율주행 기술개발 혁신사업은 산업부, 과기정통부, 국토부, 경찰청이 참여하는 다부처 기술개발사업이다. 2021년에서 2027년까지 중장기 R&D 방안을 담았다. 현재 예비타당성 조사를 받고 있다.

최남호 산업부 제조산업정책관은 “미래차에 대한 국가적 지원과 민간의 과감한 투자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이번 기술협의체를 구심점으로 자동차와 정보통신 업계가 자율주행 분야 기술협력과 융합을 가속화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정원 과기정통부 인터넷융합정책관은 “자율주행은 4차 산업혁명 기술 집약체로서 이종 산업 간 융·복합이 필수인 분야”라며 “한 부처가 모든 것을 다 할 수도, 다 해서도 안 되는 분야이기 때문에 범부처 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변상근기자 sgbyun@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