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영향 커지는 유튜브 가짜뉴스… 학계 “확증편향 문제 바로잡아야”

발행일2019.08.21 14:41
Photo Image<21일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유튜브와 정치 편향성, 그리고 저널리즘의 위기 세미나에서 주정민 한국방송학회장(맨 왼쪽)이 발언하고 있다.>

유튜브 시청시간이 증가할수록 가짜뉴스 관련 '확증편향' 문제가 심각해진다는 실험 결과가 나왔다. 확증편향은 명백한 허위정보가 제공되더라도 이용자 신념 체계에 따라 거짓이 수용되고 사실이 부정되는 심리적 기제를 의미한다.

현재 유튜브 추천 알고리즘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전문가는 절대적 시청량(시청시간)에 따라 우선순위가 정해지는 것으로 추론하고 있다. 유튜브에서 머무는 시간이 증가할수록 광고 수익이 향상되기 때문이다. 이 같은 알고리즘이 정치편향성과 사회문화적 고정관념을 강화한다는 분석이다.

21일 서울 광화문 프레스센터에서 한국방송학회와 한국심리학회 주최로 '유튜브와 정치 편향성, 그리고 저널리즘의 위기' 세미나가 열렸다.

대부분 국가에서 유튜브를 통한 뉴스 영향력이 늘어나는 추세다. 이날 발표에 따르면 특히 한국은 유튜브 뉴스 시청 빈도가 조사대상 38개 국가 중 4위로 집계됐다. 최근 일주일 동안 유튜브 뉴스 시청 경험을 묻는 질문에 터키 57%, 대만 47%, 멕시코 41%에 이어 40% 응답률을 보였다. 동시에 조사 대상국 평균 55%는 가짜뉴스 구분이 어렵다고 응답했다. 한국은 59%가 이 같이 응답했으며, 영국은 전년 대비 응답률이 12%포인트(P) 증가했다.

유튜브 뉴스의 부정적 측면으로는 무분별한 인신공격, 근거 없는 허위정보의 온상, 유튜브 추천 알고리즘에 의한 확증편향과 정치적 편향성 심화가 지적됐다. 특히 중도를 제외한 보수, 진보 집단 모두 유튜브 개인뉴스채널 신뢰도가 각각 3.24, 3.05로 전통 미디어보다 높게 나타났다. 신뢰도는 5점 만점에 3점 이상이면 해당 미디어를 신뢰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최홍규 EBS 미래연구소 연구위원은 “실험 결과 유튜브 이용량이 증가할수록 시청자들은 정치 콘텐츠가 편파적이지 않고 자신의 의견과 유사하다고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튜브 추천 시스템도 마찬가지, 추천 알고리즘이 편파적이지 않고 신뢰할 수 있다는 응답이 늘었다”며 “자신의 정치적 성향과 비슷한 정치 콘텐츠 추천 시스템에 지속 노출되면 정당 지지에 대한 태도 변화도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특히 20대 진보 지지자 실험군에서 가장 뚜렷한 태도 변화가 나타나 확증편향이 뚜렷하게 나타났다. 영상 시청 후 당 지지태도가 급증했다. 반면 60대 이상 혹은 보수 지지자들은 유의미한 태도 변화가 없었다. 실험은 평소 유튜브를 즐겨 보며 정치에 관심이 있는 성인(19~75세) 861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유튜브처럼 편향되게 정치 콘텐츠를 추천하는 시스템을 구성하고, 영상을 감상한 이용자에게 공정성을 평가하게 했다.

우후죽순 발의되는 가짜뉴스 관련 법안 문제점도 지적됐다. 가짜뉴스 정의가 불분명해 불법성 판단이 어려운 가운데, 정보통신서비스 제공자에게 삭제의무를 부과하는 것은 명확성 원칙과 과잉금지 원칙에 위배된다는 분석이다. 허위 정보는 현행법으로 대응이 가능한 만큼 시간을 두고 법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이상우 연세대 정보대학원 교수는 “국내 사업자 역차별 문제도 있다. 관련 법안이 통과된다고 해도, 유튜브 측에 제재 벌금 부과는 어렵고 국내 사업자에게만 부담을 주는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며 “언론사들과 비영리 단체들의 협업으로 지속적인 팩트체크를 통한 대응이 필요하며, 미디어 리터러시 교육에 대한 강화도 병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형두기자 dudu@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