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여야, 인사청문 일정 등 논의 불발...靑 "국회 책무는 법률 준수"

발행일2019.08.19 16:21

'8·9 개각' 관련 국회 인사청문회 일정 조율이 불발됐다. 오는 30일까지 인사청문보고서를 마무리하겠다는 여당의 계획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19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나경원 자유한국당,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와 서울 여의도 한 식당에서 오찬을 갖고 인사청문회 일정 등을 논의했다.

Photo Image

여야 원내대표는 문 의장 중재 아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포함한 인사청문회와 결산국회 의사일정을 논의했으나 합의를 이루지 못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가 휴가에서 복귀했으나 이견 차만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2일 문 의장과 이인영, 오신환 원내대표는 나 원대대표가 휴가일정으로 불참한 가운데 결산국회와 인사청문회를 19일부터 30일까지 진행키로 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오찬 후 기자들과 만나 “일상적으로 이 이야기, 저 이야기를 나눈 것이어서 특별한 것은 없다”며 “(인사청문회 일정 등은) 아직 정해진 것이 없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도 '청문회 일정을 논의했느냐'는 질문에 “그건 상임위원회 간사 차원에서 하면 되는 것”이라고 답했다.

교섭단체 3당 간 합의가 미뤄지면서 장관·장관급 후보자 7명에 대한 인사청문회와 결산 심사를 위한 국회, 이달 말 종료되는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사법개혁특별위원회 안건 처리 등에도 차질이 불가피해졌다.

청와대는 이날 국회를 향해 인사청문회를 이번 달 30일까지 마무리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진정한 국회 책무는 법률을 준수하는 데 있다”며 “국회가 법률이 정한 기한 내에 충실하게 청문회를 마침으로써 그 책무를 다해주실 것을 정중하게 요청한다”고 말했다.

안영국 정치 기자 ang@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