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이재홍 게임물관리위원장 “게임을 '문화'로 만들 정책 필요”

발행일2019.08.18 16:00
Photo Image<이재홍 게임물관리위원회 위원장>

“게임을 대중문화로 확산해가는 새로운 게임문화 정책이 필요합니다. 건전 게임을 개발하고 유용하게 즐길 수 있도록 게임문화 교육을 시작해야 합니다.”

이재홍 게임물관리위원회(게임위) 위원장이 게임위 역할과 기능 확대에 나섰다. 취임 2년차를 맞아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게 게임산업 위상을 제고하고 유해성 논란에도 해법을 제시하겠다는 의지다.

이 위원장은 “게임물 등급분류 기능이 민간으로 이양돼 자리 잡히면서 게임위 기능은 사실상 게임물 사후관리에 머물러 있다. 이제는 내부 전문 인력과 외부 네트워크, 오랜 게임물 관리 노하우를 살려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필요한 게임산업 육성과 게임문화 확산을 위한 역할을 해야 할 시기”라 말했다.

이 위원장은 게임위 역할 확대론의 이유로 사라지지 않은 게임 유해성 논란을 꼽았다.

세계보건기구의 게임 질병 코드 등재 추진으로 촉발된 게임 유해성 논란은 게임 산·학·연과 시민단체, 보건의료업계 간에 지속돼 온 해묵은 과제다.

이 위원장은 “특정 사건이 불거질 때마다 유해성 논란이 끊이지 않는 것은 결국 정책과 교육 부재 때문”이라 지적했다. 그는 “문화를 질병으로 여기는 곳은 없다”면서 “다양하고 건전한 게임을 많이 개발할 수 있는 정책 수립과 추진, 문화로서 게임이 지닌 순기능을 알리는 게임문화 교육의 저변 확대가 시급하다”고 말했다.

Photo Image<4차산업 혁명시대에 맞는 게임위 위상 강화와 새로운 역할을 모색하겠다는 이재홍 위원장.>

게임과 게임산업이 지닌 미래 비전, 국가 차원의 기여도도 게임위 기능 확대 필요성을 떠올린 이유다. 이 위원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는 디지털 융합 콘텐츠 시대다. 역사, 철학 등 인문학을 비롯해 정보기술(IT), 소프트웨어(SW) 등 공학과 최신 인공지능(AI), 빅데이터 기술까지 결합해 만드는 게임은 4차 산업혁명 시대 융합 인재가 모여 창의력을 발산하는 대표 분야로 자리 잡을 것”이라 강조했다. 문화로 자리매김한 게임은 국가 간 무역 장벽에서 자유롭고, 문화 이동은 특정 정부나 국가가 제어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이 위원장은 “일본의 무역보복 행위를 보며 우리나라가 중장기 수출 강국을 유지할 수 있는 대표 산업은 게임이라 생각했다”면서 “게임위 기능 확대를 통해 게임 유해성 논란에 새로운 해법을 제시하고, 게임산업 경쟁력 확대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부산=임동식기자 dslim@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