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삼성화재 "창구에 종이 없애니 업무 3~4배 빨라져"

발행일2019.08.14 16:33
Photo Image

삼성화재는 지난달부터 손보업계 처음으로 종이 없는 고객창구를 도입해 창구업무를 처리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고객이 방문해서 요청하는 장기보험 사고접수, 해지·만기 환급, 계약변경, 보험계약대출 등 요청업무를 전자서식을 활용해 처리하는 방식이다.

그동안 고객들은 각종 종이 서식에 성명, 주민번호, 휴대폰 번호 등의 개인정보를 일일이 기재하느라 많은 시간이 걸렸다. 하지만 종이 없는 고객창구는 입력 업무가 최소화돼 고객정보는 자동 전자서식에 반영되고, 고객은 전자펜으로 성명을 쓰고 서명만 하면 된다.

대리인 방문도 인감스캐너를 통해 인감도장을 스캔해 위임장 서식에 자동 날인되고 있어 대리인 업무도 편리하다. 신분증 진위 여부 확인도 간편하다. 신분증 스캐너를 활용해 10여초 안에 신분증 진위여부가 자동 확인된다.

이명수 삼성화재 소보기획파트장은 “종이 없는 고객창구 도입으로 기존 대비 3~4배 처리시간이 단축돼 고객에게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면서 “회사입장에서도 종이, 프린터 잉크 등을 절약해 연간 2억원의 비용절감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박윤호기자 yuno@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