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일본 투자기업 철수 준비...전국 지자체 '전전긍긍'

발행일2019.08.14 14:52
Photo Image<사진출처=게티이미지뱅크>

한-일 경제전쟁 여파로 일본 기업과 맺은 투자 유치 협약에 부정적 파장이 미칠 지 주요 자치단체들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일본의 대 한국 수출 규제 조치로 인한 경제 부문의 갈등이 깊어지면 투자 유치 협약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각 지방자치단체는 일본이 한국을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에서 배제하고 우리 정부도 이를 일본에 적용하자 기존에 투자를 약속하고 이행 단계에 있는 일본 기업이 투자를 철회하거나 지연할 것을 우려, 동향 파악에 나섰다. 아직까지 정부의 백색국가 배제 이후 투자 계획 철회나 지연을 직접 표명한 일본 기업은 보이지 않는다. 투자 철회나 지연을 검토하더라도 겉으로 드러내지는 않기 때문이다.

경북 구미공단에 지속적으로 투자를 확대해 온 일본 A사는 최근 경북도에 디스플레이 분야 신규 투자 협약을 철회하겠다는 공문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 업계에서는 일본 기업의 개별적인 사유로 투자 협약을 철회할 수 있지만 시기상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로 촉발한 갈등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

문제는 한-일 경제 갈등이 장기화되면 사례가 속출할 수 있다는 점이다. 일부 지자체는 이미 받아 놓은 일본 기업과의 투자 유치 계획이 무산되지 않도록 투자 유치 협약 후 이행 현황을 점검하는 등 자체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있다. 충남도는 시시각각 변하는 한·일 간 상황에 따른 여파를 분석하면서 해당 기업에 직원을 보내 투자 유치 이행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손정미 충북도 외자유치팀장은 “투자 계획을 철회하겠다는 의사를 보내온 곳도 있다고는 하지만 개별 기업이어서 대응하기가 쉽지 않다”면서 “국내 산업단지마다 일본 투자 기업이 적지 않아 한-일 무역 갈등이 이들 기업에 영향이 미치지 않도록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말했다.

충청=강우성기자 kws9240@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