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일본 수출규제, 대·중소 분업적 협력 생태계로 대응"

발행일2019.08.13 15:04
Photo Image<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3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분업적 협력 생태계 조성을 위한 대·중소기업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와 대기업·중소기업이 일본 수출규제에 대응해 분업적 협력 생태계 구축 방안에 머리를 맞댔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13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일본 수출규제 대응책으로 분업적 협력 생태계 조성을 위한 대·중소기업 간담회를 개최했다.

중기부와 삼성전자, SK하이닉스, LG디스플레이, 현대자동차 등 대기업 및 소재·부품·장비 관련 중소기업이 함께 협력관계 강화 방안을 모색했다.

박영선 장관은 인사말에서 “이번 일본 수출규제 사례를 통해 글로벌 밸류체인이 특정 국가가 몽니를 부릴 경우 얼마나 쉽게 무너질 수 있는지 목도했다”면서 “이번 사태를 우리 경제의 체질을 개선하는 기회로 삼아야 하며, 특정 국가에 의존하면 언제든 이런 사태가 재현될 수 있으므로 전략적 핵심품목의 국산화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우리 정부는 이달 중으로 일본 수출규제에 대응해 핵심 기술 국산화를 위한 대·중소기업 상생협의회(이하 협의회)를 설치하기로 했다. 이날 중기부는 앞으로 협의회를 어떻게 운영해나갈지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의견을 고루 들었다.

또 대·중소기업 공동 연구개발(R&D), 실증 테스트베드 조성에서 대·중소기업 매칭까지 일괄 지원해주는 플랫폼 구축 방안을 논의했다. 중기부는 협의회를 통해 품목별, 기술별 중소기업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고 대기업 수요에 맞춰 일대일 매칭해주는 양방향 판로지원 방안을 제안했다.

참석한 기업들은 △세제·금융지원 확대 △국가 주도의 핵심 소재·부품·장비 국산화 개발 및 로드맵 수립 △중기부 주도 우수 기술 평가·사업화 지원 △국산화 완성 기술에 대한 보호 및 판로개척 △기업간 기술 교류 확대 등을 요청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강봉용 삼성전자 부사장, 양진모 현대자동차 부사장, 양재훈 LG디스플레이 부사장, 오종준 SK하이닉스 부사장과 함께 남기수 에스앤에스텍 부회장, 김재학 하이젠모터 대표, 이기현 미경테크 대표, 이경환 제이쓰리 대표, 이창희 엠에스쎌텍 대표, 한재욱 한국전광 대표, 이태석 아이피아이테크 대표, 민수홍 프론텍 대표, 박재규 선익시스템 대표, 위순임 뉴파워프라즈마 대표 등 부품·소재·장비 관련 중소기업 10개사 대표가 참석했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