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이슈분석]아태 메인 클라우드 시장으로 떠오른 韓 협력 활발

발행일2019.08.13 16:00

우리나라 클라우드 시장이 아시아태평양 지역 메인 시장으로 떠올랐다. 아마존웹서비스(AWS)·마이크로소프트(MS) 등 외국계 클라우드 기업과 국내 정보기술(IT)서비스·소프트웨어(SW)기업 간 협력이 활발하다.

스타트업 업계 등 AWS가 장악한 초기 시장뿐 아니라 클라우드 전면 전환을 발표한 대한항공, 현대상선, 매일유업과 KB국민은행, KEB하나은행 등 금융권, 서비스형플랫폼(PaaS) 또는 서비스형소프트웨어(SaaS)를 채택한 CJ대한통운,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엔터프라이즈 대기업까지 국내 클라우드 시장은 점차 확대되는 추세다.

2016년 AWS가 외국계 기업 중 처음으로 서울리전을 설립한 데 이어 외국계 기업은 앞다퉈 국내에 데이터센터를 설립했다. MS가 서울과 부산에 각각 리전을 두고 있고, IBM은 SK㈜C&C와 협력해 성남 판교에 데이터센터를 확보했다.

Photo Image<ⓒ게티이미지뱅크>

오라클은 올해 5월부터 서울리전을 가동했다. AWS는 서울리전 세 번째 가용영역을 오픈하는 등 데이터센터를 확대했다. 구글 클라우드는 내년 초 서울리전 설립을 공식화했다. 에퀴닉스와 디지털리얼티 등 글로벌 데이터센터 코로케이션·인터커넥션 기업도 국내 시장에 상륙했다.

외산 클라우드 기업은 데이터센터 오픈에 그치지 않고 국내기업은 물론 공공기관과 협업을 강화한다. 가장 먼저 국내시장에 진출한 AWS 활동이 두드러진다. AWS코리아는 한국 클라우드 산업 성장을 위해 지원과 투자를 강화했다. 국내 기업과 파트너사가 혁신하고 글로벌 경쟁에서 앞서 나가도록 파트너 생태계를 구축했다.

AWS는 초기 클라우드 시장 단계인 한국 시장에서 기업 혁신 비용을 줄이고 비즈니스에만 집중할 수 있는 환경 제공을 목표로 한다. 국내 스타트업을 육성하고 전문가 양성에 힘쓴다. 부산 클라우드혁신센터(CIC)가 대표 사례다. 최근 CIC 관련 부산시와 스마트시티 당면과제 발전과 공공부문 혁신 강화를 위한 새로운 5개년 협약을 체결했다.

AWS는 물론 MS, 오라클, IBM, SAP, 구글 클라우드 등 주요 외국계 클라우드 기업은 기업과 제휴를 확대하고 있다. 메가존과 베스핀글로벌 등 클라우드 매니지드 서비스 공급기업(MSP)이 대표적이다.

삼성SDS, LG CNS, SK㈜C&C, GS네오텍, NDS, 콤텍시스템 등 국내 주요 IT서비스기업도 외산 클라우드 기업과 시장에서 협력한다. 메가존과 베스핀글로벌, GS네오텍, NDS 등은 클라우드 기업과 협력으로 매출 확대 등 성장을 거듭한다.

국산 SW·보안기업과 협업도 지속 늘어난다. 외산과 협업 중인 SW기업은 한글과컴퓨터, 티맥스소프트, 영림원소프트랩,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 엑셈, 잉카엔트웍스 등이다. 보안기업 중에는 SK인포섹과 안랩, 펜타시큐리티가 대표적이다. 향후 SaaS 부문에서 협력이 강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글로벌 시장에서도 클라우드 기업과 파트너사 간 협업은 두드러지게 나타난다. AWS 리인벤트, 오라클 오픈월드, SAP 사파이어나우 등 주요 외국계 기업 연례행사에서는 주요 파트너사가 콘퍼런스 연단에 오르고 행사장에 부스를 크게 차려 양사 협력과 솔루션 등을 소개한다.

MS는 본사 차원에서 클라우드로 파트너사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주도하고 새로운 기회와 수익을 창출하도록 지원한다. 사티아 나델라 MS 최고경영자(CEO)는 매번 '파트너 성공이 곧 MS 성공'임을 강조한다. 시트릭스, 어도비, 레드햇, SAP 등 글로벌 ISV(독립SW벤더) 파트너와 전략적 제휴로 더 많은 고객이 클라우드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하게 지원한다.

국내에서도 매출 상승과 함께 파트너사와 건강한 생태계 조성에 주력한다. MS는 서비스 파트너와 함께 파트너가 직접 시장을 이끌 수 있도록 시장을 형성하고 지원을 지속할 방침이다.

KT와 NHN,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NBP) 등 국내기업도 금융 클라우드 사업을 중심으로 시장 공략을 본격화, 국내외 파트너사와 협력을 강화한다. KT와 VM웨어, NBP와 VM웨어 협력이 대표사례다. KT는 국내 10개 이상 데이터센터를 보유 중이고, NBP와 NHN은 서비스형인프라(IaaS) 등 클라우드 사업 강화를 위해 데이터센터 추가 확보를 추진한다.

클라우드업계 관계자는 “과거 패키지SW는 솔루션을 제공하면 기업이 지속 지원할 일이 없거나 한정적이었지만 클라우드는 서비스 공급과 구축, 유지보수·관리 등 중장기적으로 수행해야 할 업무가 많다”면서 “외산기업은 국내 맞춤형 커스터마이징은 물론 단계별 원활한 사업 수행을 위해 국내기업과 파트너십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