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자사주 '사고' 점포 '팔고'…이마트 '주가 방어' 양동작전

발행일2019.08.13 10:29
Photo Image

올해 2분기 사상 첫 적자를 낸 이마트가 1000억원 규모의 자사주를 매입한다. 동시에 '세일 앤드 리스백' 방식의 자산 유동화를 통해 1조원 규모 자금을 조달하기로 했다. 이마트는 자사주 매입 계획을 13일 공시했다. 취득 예정 주식 수는 90만주로, 이마트 발행 주식 총수의 3.23%이다. 금액으로는 12일 종가 기준 949억5000만원 수준이다. 취득 예정 기간은 8월 14일~11월 13일로, 장내 매수를 통해 이뤄진다. 이마트가 자사주를 매입하는 것은 2011년 ㈜신세계에서 ㈜이마트로 기업 분할을 통해 별도 상장한 이후 처음이다.

자사주를 매입하게 된 배경은 자사 주가가 실제 회사 가치보다 과도하게 하락, 주가 안정화를 통한 주주 가치 제고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이마트 관계자는 “자사주 매입은 회사 성장성을 바탕으로 내린 결정”이라면서 “앞으로도 사업 포토폴리오 다각화, 기존 점포 리뉴얼, 수익성 중심 전문점 운영 등 미래 현금 흐름 개선을 통해 주주 이익을 강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보다 앞서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은 대주주 책임경영 일환으로 지난 3월 27일~4월 4일 장내 매수를 통해 이마트 주식 14만주를 매입했다. 금액으로는 약 241억원이다.

이마트는 자사주 매입과 함께 점포 건물을 매각한 후 재임차해서 운영하는 세일 앤드 리스백 방식의 자산 유동화도 진행한다. 이마트는 13일 오후 KB증권과 10여개 자가 점포 대상으로 '자산 유동화'를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이마트는 주관사인 KB증권과 협의해 '자산 유동화' 대상 점포를 선정한 후 투자자 모집 등 올해 안에 모든 과정을 마무리한다. 예상 조달 규모는 약 1조원이다. 회사 관계자는 “세일 앤드 리스백 방식으로 점포를 매각한 이후에도 점포를 10년 이상 장기간 재임차한다”면서 “기존 점포는 자산 유동화와 관계없이 안정적으로 운영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준호기자 junho@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