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한일 경제전쟁]문 대통령 "日 대응전략, 정교하고 세밀하게 추진"

발행일2019.08.12 15:22

문재인 대통령은 광복절을 사흘 앞둔 12일 “정부는 일본의 경제보복을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아 우리 경제를 더욱 내실 있게 발전시키기 위한 전략을 정교하고 세밀하게 추진해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Photo Image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올해는 3.1운동 백주년, 임시정부 수립100주년이 되는 해로 그 의미가 더욱 뜻깊게 다가온다”며 “과거 일본 제국주의로부터 큰 고통을 받았던 우리로서는 현재 벌어지고 있는 일본의 경제 보복을 매우 엄중한 일로 받아들이지 않을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일본 사태에 일방적인 반일 감정으로 대응하는 것은 견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감정적 대응보다는 냉정한 현실 직시와 함께 장기적인 대응책 마련을 주문했다. 또 이번 사태를 계기로 한일 국민 간 우호 관계가 훼손되어선 안된다는 점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의 경제 보복에 대해 우리의 대응은 감정적이어선 안된다”며 “결기를 가지되 냉정하면서 근본적인 대책까지 생각하는 긴 호흡을 가져야한다”고 말했다.

앞서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이날 오전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현해 이번 일본의 사태는 충분히 이겨낼 수 있다며 국민 불안감을 낮추는 데 노력했다. 특히 일본의 백색 국가 제외 조처에 해당하는 1194개 전략물자와 관련해 “진짜 영향을 미치는 것은 한 줌이 안된다”며 자신감을 표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을 이길 수 있다'고 언급한 이유도 이러한 배경에서 나온 것이라 부연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가 독점적 지위를 가지고 있는 D램 반도체가 맞대응 카드로 쓰일 수 있다는 점을 시사했다.

김 2차장은 “일본 역시 우리한테 의존하는 부분이 많다”며 “D램 같은 경우는 우리 시장 점유율이 72.4%인데, D램 공급이 2개월만 정지되면 전 세계에서 2억3천만대의 스마트폰을 만드는 데 차질이 생긴다. 우리도 그런 카드나 옵션이 있다”고 말했다.

김 2차장은 이번 일본 경제보복 사태를 계기로 우리나라 안보 분야 의존도를 낮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정찰용 인공위성이 한 대도 없다는 점을 들면서 “안보 분야에서도 외부 세력 의존도가 너무 높으면 안보 분야에서도 부품 소재처럼 똑같은 문제가 안 생긴다는 법이 없지 않으냐”라며 “이 기회에 부품 소재나 전자제품, 4차 산업혁명 기술에서 우리가 일본을 따라잡거나 앞서는 게 가장 좋은 조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외에 소재부품 분야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방법으로 첨단 기술을 지닌 외국 업체 인수합병(M&A) 등도 언급했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