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이슈분석]'공교육에서도 에듀테크', 미래교육 시장 개척 기대감↑

발행일2019.08.11 17:00
Photo Image<@게티이미지뱅크>

지난 9일 발의된 '이러닝 산업법' 개정안은 공공과 교육이 적극적으로 에듀테크를 도입할 수 있도록 길을 열어줬다는 평가를 받는다. 에듀테크를 공공·교육기관이 도입하지 못하게 강제한 규정은 없지만 정부 예산과 지침에 의존하는 학교와 교육기관 특성상 에듀테크 활성화는 먼 나라 일이었다. 일부 예외는 있지만 사실상 공교육 공급이 가로 막혀 기업은 수출길 개척에도 애를 먹었다. 해외에 소개할 만한 국내 레퍼런스 사이트가 없었기 때문이다.

법·제도 개선은 공교육 자체가 에듀테크를 활용해 미래 교육으로 발전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다. 아울러 공교육 레퍼런스를 발판으로 국내 기업의 수출 전략도 힘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Photo Image

◇교육, 어떻게 바뀔까

에듀테크가 가져올 공교육의 변화상은 다양하다. 학생이 교사가 플랫폼에 올려놓은 교재를 수업 전에 미리 공부를 하고 수업 시간에는 다른 학생과 협업해 프로젝트를 하거나 토론을 하는 거꾸로 학습, 인공지능(AI)이 학습 수준을 정확하게 진단하고 문제 풀이로 실력을 올려주는 맞춤형 학습, 개방된 공공 데이터를 가지고 사회문제를 푸는 알고리즘을 개발하는 코딩 등 미래 교육이라고 상상했던 다양한 형태 교육이 공교육 안에서 이뤄질 수 있다.

에듀테크가 교사 행정 부담을 높이는 것은 아니다. 교사는 자동 관리시스템에 힘입어 학생 관리에만 집중할 수 있다.

이 같은 이점 때문에 해외 선진국은 에듀테크를 다양하게 활용하고 있다. 영국은 핀테크에 이어 에듀테크를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는 혁신 분야로 주목했다. 교육 서비스 발전을 위해서는 공교육과 사교육이 공동발전할 수 있는 환경 조성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학교와 기업이 협업해 학교에서 발생하는 학습 및 학습활동 데이터를 기업에 제공한다. 기업은 여러 학교로부터 수집한 빅데이터를 가공해 맞춤형 서비스를 지원한다. 에듀테크 생태계가 조성된 것이다.

우리나라에서는 학교가 데이터부터 모든 것을 제어해야 한다는 인식이 강하다. 교육부 내부에서조차 학교가 '사기업이 개발하고 판매하는' 에듀테크를 도입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는 인식이 있다.

미래 교육을 위한 첨단 솔루션을 도입하고자 한다면 발주 등을 통해 직접 개발해 사용한다는 의식이 강하다. 이미 사교육 시장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맞춤형 학습 플랫폼 개발에 뒤늦게 정부가 나선 이유다.

이러한 인식 근원에는 이러닝이 사교육 활성화에 기여한 원인도 있다. 학원의 인터넷 강의가 대표적이다. 이러닝은 시간과 공간 제약을 뛰어넘어 교육 격차를 해소하는 역할을 하기도 했지만 그와 동시에 사교육 열풍을 낳기도 했다. 이러닝은 시간과 공간의 제약을 넘어 지식 주입을 가장 효과적으로 할 수 있는 방법이라는 점에서 인기를 얻었다.

에듀테크는 미래 교육의 핵심인 양방향 교육을 할 수 있는 도구임에도 여전히 같은 시각으로 인식하는 경우가 많다.

해외에서는 이러닝과 에듀테크를 구분짓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메타리는 세계 에듀테크 시장이 2016년 206억4400만달러에서 2021년 435억6800만달러로 16.1%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전통 이러닝 시장은 같은 기간 555억8700만달러에서 407억3600만달러로 연평균 6.0%씩 줄어들 것으로 점쳤다.

에듀테크를 적극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근거를 담아 법안이 개정된다면 기존 인식 개선과 생태계 조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길호 한국에듀테크산업협회장은 “세계적 트렌드인 4차 산업혁명 기반 ICT 첨단 솔루션을 활용한 에듀테크 산업에 대한 지원과 육성 근거 마련 길이 열릴 것”이라면서 “업계의 숙원 사업이었던 우수 에듀테크 제품의 국내 시장 진입을 위한 공공 교육시장 진입장벽을 해소, 산업 생태계 개선에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우리 에듀테크기업의 해외 진출 기회도 확대될 전망이다.

이러닝 산업법 개정안에 따르면 정부의 에듀테크 해외 수출 지원책도 힘을 받는다. 우리나라 교육열에 관심을 보였던 동남아 지역으로 확산도 기대할만하다. 개정안은 국내에서 해외 수출 기반을 마련할 수 있도록 에듀테크 박람회 개최 및 참가비 지원 근거를 담았다.

공교육 문을 두드리다 해외 시장 개척에 나섰으나 국내 공교육 레퍼런스가 없어 좌절한 국내기업이 많았다.

현준우 비상교육 부사장은 “해외 진출에서 가장 먼저 부딪히는 게 국내 레퍼런스 확보”라면서 “우리 기업이 좋은 콘텐츠와 솔루션을 갖고 있다면 한국에서 좋은 레퍼런스가 나오고 이것이 다시 해외 수출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문보경 정책 전문기자 okmun@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