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공사(KIC)가 미쯔비시 중공업 등 일본 전범기업 46개사에 4억1200만달러를 투자한 것으로 드러났다.

김경협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국부펀드가 사회적책임투자 원칙마저 제대로 세우지 못하고 투자수익에만 골몰한다는 것은 후손된 입장에서 역사의 죄인이 되는 것”이라면서 KIC의 일본 전범기업 투자를 제한하는 내용의 한국투자공사법 개정안을 발의했다고 9일 밝혔다.

Photo Image

발의안에는 KIC가 자체 공표한 사회적책임투자 원칙에 대한 법적 근거를 마련하고, 일제강점기에 우리 국민을 강제 동원한 전력이 있는 기업에는 투자를 제외하는 내용이 담겼다.

김 의원실에 따르면 KIC는 지난해말 기준으로 미쓰비시중공업 등 일제강점기 일본 전범기업 46개사에 4억1200만달러를 투자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KIC의 일본 주식 투자 총액 34억3000만달러로 전체 해외주식 투자액 464억달러의 7.4%를 차지한다. 채권투자 총액은 69억6000만달러로 전체 해외채권 투자액 483억달러의 14.4%를 차지한다.

유근일기자 ryu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