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화웨이, 국내 기업과 잇따라 업무협약···”5G 생태계 공동 구축·확산“

발행일2019.08.09 11:21
Photo Image

화웨이가 국내 기업과 5G 생태계 구축과 확산을 위한 협력을 늘리고 있다.

화웨이는 가상현실(VR) 콘텐츠 제작 기업 서틴스플로어, 자율주행 토털 솔루션 전문 기업 엔지스테크널러지, 모바일 솔루션 전문 기업 에스피테크놀러지와 각각 양해각서를 교환했다.

화웨이와 서틴스플로어는 화웨이가 운영 중인 5G 오픈랩에서 5G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5G 시대 최적화된 VR 서비스를 개발할 예정이다.

엔지스테크널러지와는 5G 네트워크를 활용, 자율주행 관련 양사 핵심 기술력으로 시너지를 창출할 방침이다.

화웨이는 또 에스피테크놀러지와 협력해 10월부터 중소기업 종사자와 학생 등을 대상으로 5G 등 정보통신기술(ICT) 공개 강연 프로그램을 개설·운영할 계획이다.

화웨이는 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5G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전문 인력을 양성해 국내 5G 등 ICT 생태계를 성숙시키는데 일조한다는 계획이다.

멍 샤오윈 한국화웨이 최고경영자(CEO)는 “한국 기업과 협력은 5G 등 ICT 산업 생태계 구성원으로, 세계 최초로 5G를 상용화한 한국의 5G 생태계에 기여하기 위함”이라며 “화웨이는 한국의 현재와 미래의 5G 생태계 조성을 위해 앞으로도 다양한 한국 기업과 협력을 이어나갈 예정”라고 말했다.

안호천 통신방송 전문기자 hcan@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