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현장] '카리스마 여배우들의 유쾌 산골적응기' tvN '삼시세끼 산촌편'

발행일2019.08.08 15:46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기자] 2년만의 새 시즌으로 돌아오는 tvN '삼시세끼'가 다채로운 변화로 또 다른 편안한 힐링을 전한다.

Photo Image<사진=CJ ENM 제공>

8일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호텔 그랜드볼룸에서는 tvN 예능 '삼시세끼 산촌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행사는 나영석 PD·양슬기 PD 등 제작진과 염정아·윤세아·박소담 등 출연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이솔지 아나운서의 사회와 함께 △하이라이트 영상 △공동인터뷰 등의 일정으로 진행됐다.

Photo Image<사진=CJ ENM 제공>

'삼시세끼 산촌편'은 이서진-에릭-윤균상, 차승원-유해진-손호준 등으로 이뤄졌던 자급자족 리얼예능 '삼시세끼' 시리즈의 최신작이다.

이 작품은 2년만에 펼쳐지는 삼시세끼답게, 이전 시즌에서 비롯된 장단점들을 색다른 컬러로 다듬어 '힐링예능'으로서의 특징을 다양하게 드러낸다는 데 신선함이 있다.

먼저 강원 정선군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초심 프로젝트라는 것에 가장 큰 신선함이 있다. 이는 시즌의 첫 시작지라는 장소적인 측면 외에도 '자급자족 유기농 라이프'라는 본연의 테마를 한층 더 집중하고 있다는 의미로 볼 수 있다.

Photo Image<사진=CJ ENM 제공>

양슬기 PD는 "삼시세끼가 시즌이 거듭되면서 요리는 물론 에피소드가 다양해졌다. 그러다보니 과거의 풋풋한 감성이 그리울 때가 있겠다 싶었다. 그에 따라 재료를 구하는 것부터 음식하는 것까지 '자급자족'이라는 초심에 더욱 접근하는 형태로 구성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나영석 PD는 "삼시세끼를 통해 보여드릴 수 있는 부분을 이미 많이 보여드렸다고 생각해서 한동안은 제작하지 않았었다"라며 "그러다 양슬기PD와 이야기하면서 자연적인 풍경에 대해서 공유하게 되고, 시청자들께서도 초창기때의 파릇파릇함을 보시고 싶어 하실 것이라 생각하게 돼 2년만에 제작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Photo Image<사진=CJ ENM 제공>

'삼시세끼 산촌편'의 또 다른 특징은 전원 여성 출연자 구성이라는 점이다. 앞서 말했듯 '삼시세끼'는 게스트를 제외하고 남자배우 중심으로 시즌과 에피소드가 펼쳐져왔다. 이에 여성 출연자 구성의 첫 시즌인 이 작품에 대한 신선한 기대치도 높아질 법하다.

나영석 PD는 "지난 시즌 간 농촌·어촌 했으니 산촌 론칭하면서 새로운 사람들과 일하고싶다 생각했다. 그러다가 1박2일 당시의 모습과 함께 이서진-유해진 등 배우들로부터 들은 염정아 씨가 떠오르게 되면서 적극적으로 발탁했고 그에 따라 관계있는 분들을 섭외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나영석 PD는 "사실상 남배우나 예능인들과 했을 때랑 다른 것은 없다. 다만 청소를 계속 꾸준히 한다거나 음식재료를 쉽게 안버린다거나 하는 등 기존과는 좀 다른 캐릭터 특징들이 있다"라고 말했다.

Photo Image<사진=CJ ENM 제공>

마지막으로는 예능과는 거리가 먼 여배우들의 첫 예능나들이라는 데 신선함이 있다. 물론 배우 윤세아의 경우에는 다수의 예능경험이 있지만 리얼리티 예능으로서는 드문 출연이며, 염정아와 박소담 등은 첫 예능출연으로서 의미가 있다.

이들은 각각 허당 맏언니(염정아), 긍정요정(윤세아), 브레인 막내(박소담) 등 본연의 개성과 함께 현실자매급 절친케미를 드러내며 기존 삼시세끼와 비슷하지만 색다른 유기농 산골라이프를 예견케 한다.

Photo Image<사진=CJ ENM 제공>

염정아는 "1박2일 당시의 좋은 기억과 함께 나영석 PD 예능의 애호가로서 기회가 되면 함께 해보고 싶다라는 생각이 있었기에 출연을 결정했다"라며 "수년 전 드라마를 계기로 친하게 된 윤세아와 함께 귀엽고 의젓한 박소담 등 예쁜 동생들과 함께해 좋다"라고 말했다.

윤세아는 "삼시세끼 아니면 경험할 수 없는 산골생활이 궁금했고, (염)정아언니와의 친분으로 함께하게 됐다"라며 "항상 열정넘치는 정아언니와 실제로 똑똑하고 야무진 (박)소담이와 함께 하다보니 즐겁고 하루가 빨리 가더라"라고 말했다.

Photo Image<사진=CJ ENM 제공>

박소담은 "나영석 PD 예능을 재밌게 보기도 했고, 작품으로만 봤던 선배님들을 가깝게 만나고 싶다는 생각이 컸기에 출연을 결정했다"라며 "실제로 함께 촬영하면서 보니 선배님들이 더욱 좋아지더라. 자연재료로 즉흥적으로 만든 요리와 함께 선배님들의 유쾌한 에너지를 느끼게 됐다"라고 말했다.

Photo Image<사진=CJ ENM 제공>

이렇듯 '삼시세끼 산촌편'은 시즌 가운데 첫 여성출연자 출연 작품이자, 초창기 포맷과 함께 자연적인 감각과 힐링을 전할 예능으로서 기대를 갖게 한다.

출연자들은 각각 "저희 셋이 돈독하게 살아가는 모습 재밌게 봐주셨으면(윤세아)", "저희들의 자연스러운 모습 속에서 재미 느끼셨으면(염정아), "작품속에서 보지 못했던 것을 편안하게 봐주셨으면(박소담)" 등으로 말했다.

Photo Image<사진=CJ ENM 제공>

양슬기 PD는 "어떻게 보면 익숙한 프로그램이지만 세 분과 함께하니 또 재미가 있다. 그런 부분을 기대해달라"라고 말했다.

나영석 PD는 "삼시세끼의 매력은 별 것 아닌 일상이나 자연 속에서 만족감과 행복이라고 생각한다. 경쟁적인 서바이벌이나 오락적인 부분과는 또 다른 자연스러운 맛으로 접근해주셨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염정아-윤세아-박소담 등이 출연하는 tvN '삼시세끼 산촌편'은 오는 9일 밤 9시10분 첫방송된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