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사지않습니다"…日 신용카드 결제도 '뚝'

발행일2019.08.08 15:08
Photo Image

일본 불매운동이 본격화하면서 7월 중하순부터 우리 국민의 일본 내 신용카드 사용액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으로 떠난 국내 관광객 수가 줄면서 전체 카드 사용액이 감소한 것으로 풀이된다.

8일 업계에 따르면 전업계 카드사 8개사가 발급한 신용카드로 우리 국민이 일본 내 가맹점에서 결제한 금액은 지난달 기준 977억3000만원으로 전년(967억원) 대비 1.1% 증가했다.

다만 지난달을 주 단위로 나눠 비교하면 시기별로 차이가 있었다.

7월 첫째 주(1∼7일)는 전년 동기 대비로 카드 사용액이 19.3%, 둘째 주(8∼14일)는 13.1% 늘었지만, 7월 셋째 주(15∼21일)부터 줄면서 감소세(-0.4%)로 전환됐다. 이어 넷째 주(22∼28일)에는 -5.3%, 8월과 이어지는 다섯째 주(29일∼8월 4일)에는 -19.1%로 각각 감소 폭이 확대됐다.

이번 자료는 국내 카드사가 발급한 카드로 일본 내 가맹점에서 결제한 데이터를 취합한 것이다. 국내 여행객이 일본에 가서 사용한 금액, 일본 유학생이나 기업·관공서, 주재원이 현지에서 사용한 금액, 온라인으로 일본 사이트에서 결제한 금액 등이 포함된다.

유학생, 주재원의 사용금액 변동이 크지 않고, 온라인 결제금액이 많지 않은 점을 고려하면 일본으로 떠난 국내 관광객 수가 줄어든 영향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출국자 수를 보면 카드 사용액과 비슷한 추이를 보였다. 국토교통부의 항공통계에 따르면 7월 16∼30일 보름간 인천공항을 이용해 일본 여행을 다녀온 승객은 46만7249명으로, 전월 같은 기간(6월 16∼30일, 53만9660명) 대비 7만2411명(13.4%) 감소했다.

통상 본격적인 휴가철인 7월 중하순에 관광객이 늘어나는 상황임을 고려하면 전달보다 여행객이 감소한 것은 이례적이다.

한 카드사 관계자는 “경제보복 초기에는 예약해 놓은 일본 여행을 위약금 때문에 갈 수밖에 없었다면 7월 중순 이후에는 일본행 여행을 취소할 여유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면서 “카드사들도 관련 이벤트를 시작하거나 홍보를 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박윤호기자 yuno@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