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IBK기업銀,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 대상 긴급 금융지원

발행일2019.08.08 09:47

IBK기업은행(행장 김도진)은 일본 수출규제 피해 중소기업 대상 긴급 금융지원을 실시한다고 8일 밝혔다.

Photo Image

일본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로 피해를 겪고 있거나 피해가 예상되는 중소기업에게 기존 대출이 만기가 되는 경우 원금 상환 없이 최대 1년까지 연장해준다.

신규 유동성 지원을 위해 특별지원자금을 지원한다. 한 기업당 최대 한도는 3억원, 총 한도는 1000억원이다.

부품소재 기업 연구개발과 기술사업화 지원을 위해 총 2000억원 한도 '부품소재 기업 혁신기업대출'도 출시했다. 대출대상은 '소재부품 전문기업 등의 육성에 관한 특별조치법 시행규칙'에서 정한 부품소재 관련 산업을 영위하는 중소기업이다.

지난 5일부터는 피해기업 금융애로 상담과 해소를 위해 전국 영업점에 '일본 수출규제 금융애로 신고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일본 수출규제 관련 위기대응반'도 설치해 피해기업, 규모 등을 상시 모니터링 중이다.

피해기업이 사업재편·다각화 등 사업경쟁력 강화를 위해 신규 시설투자에 나서는 경우 '산업구조 고도화지원 설비투자펀드'(총 3조원) 등 기존 상품으로 설비자금도 지원한다.

함지현기자 goham@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