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갤럭시노트10 언팩]갤노트10, 허공 달리는 'S펜'으로 5G 세상 그린다

발행일2019.08.08 05:00
Photo Image<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이 7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열린 갤럭시 언팩 2019에서 갤럭시노트10을 소개했다.>

삼성전자가 전례없이 다양한 혁신을 담은 갤럭시노트10으로 새로운 모바일 라이프 시대 진입을 선언했다.

갤럭시노트 시리즈 간판인 S펜에 '에어 액션' 기능을 탑재, 화면에 펜을 접촉하지 않고 허공에서 갤럭시노트10을 제어할 수 있도록 했다.

갤럭시노트 시리즈 처음으로 화면 크기를 일반형과 플러스 등 2개 모델로 출시, 이용자 선택권을 넓혔다. LTE 버전과 5세대(5G) 버전으로 출시했다. 5G 버전은 국내외 차세대 이통 서비스 확산 견인차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Photo Image<삼성전자 갤럭시노트10과 갤럭시노트10 플러스>

삼성전자는 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브루클린 바클리스센터에서 '삼성 갤럭시 언팩 2019' 행사를 열고 갤럭시노트10을 정식 발표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10을 6.3인치 일반형 모델과 6.8인치 플러스 모델로 2원화했다. 롱텀에벌루션(LTE) 버전과 5G 버전으로 구분, 총 4종 갤럭시노트10을 선보였다. 갤럭시노트 시리즈가 단일 모델 출시를 고수해 왔다는 점에서 파격 행보다.

Photo Image<삼성전자 갤럭시노트10 아우라 글로우 색상>

디스플레이는 베젤(테두리)을 최소화하고 화면 상단 가운데 카메라 구멍을 남긴 '인피니티-O' 디자인을 채택했다. 사실상 무(無) 베젤에 가까운 넓고 시원한 화면비는 압도적 콘텐츠 몰입감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사장)은 “갤럭시 노트 시리즈는 스마트폰 기술 혁신을 선도해 왔고, 갤럭시노트10은 오늘날 사용자 변화에 맞춰 한층 더 진화했다”며 “더욱 강력해진 갤럭시노트10은 일의 효율성을 높여줄 뿐 아니라 삶을 즐기고 공유하는 방법에도 변화를 줄 것”이라고 자신했다.

Photo Image<삼성전자 갤럭시노트10 플러스 아우라 블랙 색상>

한 단계 진화한 S펜은 제스처 센서와 가속도계 등을 탑재함으로써 '마술봉'으로 거듭났다. S펜 움직임을 인식, 갤럭시노트10 카메라 줌을 당기거나 멀티미디어를 재생할 수 있다.

소프트웨어개발키트(SDK) 제공으로 다양한 앱에서 S펜 에어 액션을 활용할 수 있도록 개방할 방침이다.

일반형은 후면에 트리플 카메라를, 플러스는 트리플 카메라에 뎁스비전 카메라(ToF)를 장착했다. 동영상 라이브포커스와 지향성 녹음이 가능한 '줌 인 마이크', 비디오 에디터로 특별한 장비 없이 누구나 전문가 수준의 동영상을 촬영하고 편집할 수 있게 했다. 전면 카메라에는 야간 모드를 적용했다.

Photo Image<삼성전자 갤럭시노트10 플러스 아우라 화이트 색상>

두뇌인 모바일프로세서는 삼성전자 엑시노스9825(미국·중국 등은 퀄컴 스냅드래곤855)를 탑재했다. 일반형은 8GB램에 기본 256GB 저장 용량을 갖추고, 배터리는 3500㎃h다. 25W 충전을 지원한다. 플러스는 12GB램에 최대 516GB 저장 용량, 배터리 4300㎃h다. 45W 고속 충전을 지원한다. 30분 충전으로 하루 종일 사용 가능하다.

아울러 삼성전자 프리미엄 스마트폰 가운데 최초로 3.5파이 이어폰 단자를 제거했다. 베젤리스 디자인 구현을 위한 특단의 결정이다. 빅스비 버튼은 전원 버튼에 통합했다. PC에서 실행 중인 고성능 게임을 스마트폰에서 P2P 스트리밍으로 즐기는 '플레이 갤럭시 링크'도 새롭게 선보였다.

국내에는 5G 모델만 출시된다. 9∼19일 예약받고 23일 정식 출시할 예정이다. 색상은 아우라 글로우, 아우라 화이트, 아우라 블랙 3가지다.

[갤럭시노트10 언팩]갤노트10, 허공 달리는 'S펜'으로 5G 세상 그린다

뉴욕(미국)=박정은기자 jepark@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