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로 촉발된 일본산 불매운동이 번지고 있습니다. 시민단체가 주도했던 과거와 달리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소비자가 늘면서 파급력이 커지고 있습니다. 더욱이 소비자 불매를 넘어 '팔지도 않겠다'이 운동이 유통가에 확산되고 있습니다. 유통사의 '불매(不賣)운동'이 시작 된 것입니다.

장준석기자 gbjj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