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데이터 혁신생태계 구현을 위한 빅데이터 플랫폼 및 센터 출범식이 22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렸다. 금융, 통신, 환경, 문화, 교통, 헬스케어 등 10개 플랫폼 구축이 이달 말부터 시작된다. 김동욱기자 gphoto@etnews.com>

정부가 2021년까지 금융·통신·유통 등 10개 분야에 5100여종 신규 데이터를 공급한다. 빅데이터를 활용해 소상공인 폐업률을 낮추고 국민 의료비를 절감할 것으로 기대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2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데이터 생태계 조성과 혁신성장 기반 마련을 위한 '빅데이터 플랫폼 및 센터' 출범식을 진행했다.

빅데이터 센터는 공공과 민간이 협업해 활용도 높은 양질 데이터를 생산·구축한다. 플랫폼은 수집·분석·유통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과기정통부는 분야별 10개 플랫폼과 연계된 센터 100개소를 구축하는 데 3년간 총 1516억원을 투입한다.

Photo Image
<ⓒ게티이미지뱅크>

출범식에서는 빅데이터 플랫폼·센터 비전과 민·관 협의체 '데이터 얼라이언스' 운영계획 등을 공유했다. 데이터 혁신생태계 조성 성공적 첫걸음을 위한 각오를 다졌다.

올해부터 3년간 구축될 빅데이터 플랫폼과 센터는 우리나라 낙후된 데이터 생태계를 혁신하고 기업 경쟁력을 높인다. 분야별 데이터 부족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올해 말까지 시장 수요가 높은 1400여종 신규 데이터를 생산·구축한다. 사업이 완료되는 2021년까지 총 5100여종 양질 데이터를 생산해 시장에 공급한다.

기업이 데이터 확보에 수개월이 소요된다는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센터와 플랫폼 간 민간 클라우드 기반 데이터 연계 체계를 마련한다. 센터에서 생산된 데이터는 실시간 또는 주기적으로 플랫폼에서 개방·공유해 데이터 최신성과 연속성을 확보한다.

100개 센터에서 수집된 데이터는 분야별 플랫폼에서 융합해 가공·분석한다. 이용목적에 맞는 맞춤형 데이터 제작 등 양질 데이터로 재생산해 기업이 필요한 데이터를 원하는 형태로 즉시 활용하도록 제공한다.

다양한 데이터 분석 도구와 인공지능(AI) 학습 알고리즘 등을 지원한다. 일반인도 데이터를 쉽게 분석하고 시각화하는 사용자 친화적 분석 환경을 조성한다. 데이터 등록과 검증, 소재 통합검색, 품질·유통 사후관리, 유통 표준약관 등을 마련해 기업이 필요한 데이터를 쉽고 빠르게 유통·활용하도록 돕는다.

금융 플랫폼을 구축하는 BC카드는 금융 취약 계층 대상 중금리 대출이자 2%포인트 절감해 연간 1조원 신규대출을 창출한다. 중소기업 플랫폼을 구축하는 더존비즈온은 기업 회계, 경영 데이터 기반 서비스를 제공해 벤처기업 생존율을 27.8%에서 50%로 높이고 부도율을 35.9%에서 15%로 줄일 것으로 기대한다.

헬스케어 플랫폼 수행기관 국립암센터는 정확한 치료방법과 치료약 연구로 암 환자 생존율을 5% 향상한다. 불필요한 의료 서비스를 개선해 환자가 부담하는 의료비 13%를 절감할 것으로 예상한다. 통신 플랫폼을 구축하는 KT는 공간, 생활, 소셜 데이터와 5세대(5G) 이동통신 서비스가 연계된 데이터를 개방한다. 데이터 이용기업 매출을 5% 향상하고 대국민 생활편익을 10% 이상 개선한다.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은 “세계 주요국보다 데이터경제로 나아가는 발걸음이 다소 늦었지만 우리나라 낙후된 데이터 생태계를 혁신하고 기업 경쟁력을 한 단계 제고하도록 정책적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데이터경제 활성화를 위해 규제 개선이 반드시 병행돼야한다”면서 국회에 계류 중인 개인정보보호법 등 빅데이터 3법 조속한 통과를 요청했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