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승용차 판매량 1위인 토요타가 전세계 전기차 배터리 판매량 1·2·3위인 CATL(중국)·파나소닉(일본)·비야디(BYD·중국)와 배터리 공급체계를 구축했다. 토요타는 글로벌 유력 완성차 업체 중에 유일하게 전기차를 내놓지 않고 있다. 하지만 지난 달 공식 발표를 통해 내년부터 순차적으로 전기차 모델을 내놓겠다고 밝혔다.

Photo Image
<토요타가 내년에 중국에 출시 예정인 SUV형 전기차.>

이런 토요타가 뒤늦게 배터리 전기차(BEV)시장에 뛰어든 만큼, 다수 배터리 공급망 확보를 통해 발빠른 시장 대응에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19일 일본 토요타와 중국 비야디(BYD)는 각각 보도자료를 통해 양사가 전기차 및 전기차용 배터리 공동개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계약에 따라 스포츠유틸리티차(SUV)형 전기차 2종과 세단 등을 개발하고, 2025년 내로 해당 전기차를 중국에 내놓는다는 계획이다.

토요타가 배터리 개발·양산업체와 협력체계를 구축하는 건 이번이 다섯번째다. 토요타는 GS유아사(일본), 도시바(일본) 파나소닉(일본) 등과 협력해오다가 이달 초 중국 CATL과 공급계약을 체결한데 이어 비야디와도 계약을 맺었다. 이로써 토요타는 글로벌 배터리 판매량 1·2·3위인 CATL, 파나소닉, 비야디와 공급체계를 구축한 유일한 자동차 회사가 됐다.

토요타는 폭스바겐, GM, 르노 등 경쟁 업체와 달리 전기차(BEV) 분야 후발 업체다. 이에 다수의 배터리 업체로 부터 안정적인 물량 확보에 나서며, 발 빠른 시장 추격에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비야디와는 중국과 인도시장 공략용 전기차 개발·생산에 협력하고, 유럽시장은 유럽에 생산공장을 마련한 CATL과, 미국·일본 시장은 파나소닉 등과 각각 협력할 가능성이 점쳐진다.

토요타는 최근 공식 발표를 통해 2025년까지 전 세계 판매량의 절반을 전기차로 구성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토요타는 지난해 세계시장에서 약 1000만대를 판매했다. 2025년엔 매년 전기차 500만대를 판매하겠다는 구상이다.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