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삼성, '12Gb LPDDR5' 모바일 D램 최초 양산...1초 만에 '영화 12편' 뚝딱

발행일2019.07.18 13:53
Photo Image<삼성전자가 업계 최초로 양산하는 12Gb LPDDR5 모바일 D램.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풀HD급 영화 12편 분량인 44기가바이트(GB) 데이터를 1초 만에 처리할 수 있는 모바일 D램을 업계 최초로 양산한다.

삼성전자는 업계 최초로 '12기가비트(Gb) LPDDR5 모바일 D램' 양산을 시작했다고 18일 밝혔다.

모바일 D램은 스마트폰과 같이 저전력 기기에 최적화된 메모리로, 12Gb LPDDR5 양산은 이번이 처음이다. 모바일 D램은 LPDDR2, LPDDR3, LPDDR4 등으로 규격이 나뉜다. 숫자가 높을수록 데이터 처리 속도가 빠름을 말해 준다.

삼성이 이번에 양산하는 신제품은 초당 5500Mb 동작 속도를 지원한다. 기존 모바일 D램(LPDDR4X, 4266Mb/s)보다 약 1.3배 빠른 속도다. 이 칩을 여러 개 모아 12GB 패키지로 만들면 풀HD급 영화(3.7GB) 약 12편(44GB)을 1초 만에 처리할 수 있다.

삼성은 신형 칩에 새로운 회로 구조를 도입해 기존 제품 대비 소비 전력을 최대 30% 줄였다고 설명했다.

삼성은 이달 말부터 12Gb 칩 8개를 탑재한 12GB LPDDR5 모바일 D램 패키지를 양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칩을 패키지로 만드는 건 스마트폰 등 완제품 탑재를 용이하게 하기 위해서다. 현재 플래그십 스마트폰 메모리(RAM)는 6~8GB 수준이지만 향후 신형 스마트폰에는 12GB 메모리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Photo Image<갤럭시S10 5G 스마트폰>

삼성전자는 LPDDR5 양산으로 5세대(G) 이동통신 등 차세대 플래그십 스마트폰 시장을 선점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정배 메모리사업부 부사장은 “현재 주력 공정인 2세대 10나노급(1y) 기반으로 차세대 LPDDR5 D램의 공급 체제를 안정 구축했다”면서 “글로벌 고객들이 고대하고 있는 플래그십 스마트폰의 적기 출시에 기여하고 향후에도 차세대 D램 공정 기반으로 속도와 용량을 더욱 높인 라인업을 한발 앞서 출시하겠다”고 밝혔다.

삼성은 12Gb LPDDR5 모바일 D램을 경기도 화성공장에서 생산하고 있다. 내년부터는 글로벌 수요에 발맞춰 평택공장 최신 라인(P1)에 본격 양산 체제를 구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회사는 이번 12Gb LPDDR5 모바일 D램 양산에 이어 향후 용량과 성능을 더욱 높인 16Gb LPDDR5 D램도 선행 개발, 경쟁사들과 '초격차'를 벌린다는 목표를 세웠다.

Photo Image<삼성 평택 캠퍼스 전경(자료: 삼성전자)>

<삼성전자 대용량 모바일 D램 양산 연혁>

·2009년 256MB (50나노급 1Gb MDDR, 400Mb/s)

·2010년 512MB (40나노급 2Gb MDDR, 400Mb/s)

·2011년 1GB/2GB (30나노급 4Gb LPDDR2, 1066Mb/s)

·2012년 2GB (30나노급 4Gb LPDDR3, 1600Mb/s)

·2013년 3GB (20나노급 4Gb LPDDR3, 2133Mb/s)

·2014년 4GB (20나노급 8Gb LPDDR4, 3200Mb/s)

·2015년 6GB (20나노급 12Gb LPDDR4, 4266Mb/s)

·2016년 8GB (10나노급 16Gb LPDDR4X, 4266Mb/s)

·2018년 8GB 개발 (10나노급 8Gb LPDDR5, 6400Mb/s)

·2019년 2월 12GB (10나노급 16Gb LPDDR4X, 4266Mb/s)

·2019년 6월 6GB (10나노급 12Gb LPDDR5, 5500Mb/s)

·2019년 7월 12GB (10나노급 12Gb LPDDR5, 5500Mb/s)

윤건일 전자/부품 전문기자 benyun@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