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내달 상장' 덕산테코피아 "차세대 반·디 소재시장 공략"

발행일2019.07.16 16:00

덕산테코피아가 반도체·디스플레이용 신규 재료를 상용화해 매출 1000억원 클럽 가입에 도전한다.

16일 이수완 덕산테코피아 대표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용 전문 소재 합성과 중간체 생산, 반도체용 초고순도 박막증착 소재인 헥사크로로디실란(HCDS) 생산을 양대 사업으로 성장해왔다”며 “올해 두 분야에서 신규 제품군을 상용화하고 이차전지용 재료 연구개발에 속도를 내 글로벌 소재기업으로 도약하는 발판을 마련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Photo Image<이수완>

내달 상장을 앞둔 덕산테코피아는 지난해 OLED 중간체 사업에서 연간 약 400억원, 반도체용 HCDS에서 약 300억원 매출을 확보했다. 지난해 매출 709억원, 영업이익 245억원을 달성했다.

OLED 중간체의 경우 국내외 유수 OLED 재료 기업을 고객사로 확보했다. 재료를 합성해 공급하면 해당 소재기업이 유기 재료를 승화·정제한 후 디스플레이 제조사에 납품하는 형태다. HCDS는 반도체 제조사에 1차 공급사로서 납품한다.

이 대표는 “OLED 재료 합성은 보통 제약 분야 중간체 기업이 많이 뛰어들었는데 덕산테코피아는 OLED 전용 합성설비와 기술을 갖춰 차별화했다”며 “국내뿐만 아니라 유수 해외 재료기업을 고객사로 확보하는 게 가능했던 이유”라고 설명했다.

덕산테코피아는 상장 후 플렉시블 OLED 기판 소재용 모노머 합성 분야로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 분야 기술을 이용해 추후 스마트폰 커버윈도로 사용하는 투명 폴리이미드 분야로도 진출하는게 목표다.

이 대표는 “플렉시블 OLED용 기판 물량이 지속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며 “해외 한 소재기업과 협약을 맺고 사업을 준비하고 있으며 성능 시험을 통과하면 내년부터 양산을 시작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존 HCDS 외에 성능이 다른 새로운 프리커서도 연구개발하고 있다. 차세대 메모리와 비메모리 공정 진입을 목표로 올 하반기에 성능 시험을 시작한다.

이차전지 시장 진입도 노린다. 이차전지 전해질에 첨가하는 전극 보호제 시장 가능성을 살피고 있다. 이차전지 전극 보호제는 수명과 사용 안정성을 높이고 충전속도를 개선하는 효과가 있다.

이 대표는 “디스플레이와 반도체용 신제품들이 올 하반기 성능 시험을 시작하고 내년에 일부 양산에 돌입하면 2021년에는 각 신사업에서 상당한 성과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며 “덕산테코피아 특유의 빠른 고객 대응력과 수율 확보, 가격 차별화 등을 바탕으로 신뢰도 높은 핵심 소재기업으로 성장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또 “효율적인 신시장 진입과 빠른 성장을 위해 인수합병 기회도 꾸준히 살피고 있다”며 “상장 후 생산설비를 확충하는 등 경쟁력을 더 높이는데 힘쓰겠다”고 덧붙였다.

배옥진 디스플레이 전문기자 withok@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