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이 국내 학교 정보기술(IT) 시스템 시장을 빠르게 장악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글은 자사의 클라우드 소프트웨어 서비스 '지 스위트'를 기반으로 학교 메일 시스템 연동을 확대하고 있다. 대상은 서울대 등 주요 대학은 물론 전국 초·중·고등학교를 망라한다.

지 스위트는 지메일, 캘린더, 드라이브, 문서 도구, 채팅 등 다양한 구글 서비스를 이용한 온라인 공동 문서 작성 등 협업을 지원한다. 이 시스템은 최근 정보통신기술(ICT)를 활용한 교육 환경 변화에 적극 대응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교육용 지 스위트에 가입하면 구글 클래스룸도 사용할 수 있다. 학교 입장에서는 무료로 무제한 용량의 클라우드를 사용할 수 있다는 이점도 있어 구글 시스템의 장점을 무시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이전까지 대학은 자체 시스템을 운영하면서 서버와 스토리지 비용 부담 때문에 적은 용량의 이메일 시스템을 지원할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교육용 지 스위트를 연동하면 'ac.kr' 학교 계정을 유지하면서 무제한 용량의 이메일을 사용할 수 있다. 유지보수 비용 부담도 낮아진다고 한다. 대부분 대학은 지 스위트를 무료로 이용하고, 연동하는 데 필요한 개발비만 낸다.

이런 상황은 국내 인터넷 업계가 자기 무덤을 판 것과 다르지 않다. 국내 인터넷 업계는 대학에 메일 서비스 운영을 위해 매년 수십억원이 필요하다는 견적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 눈앞의 이익에만 눈이 멀어 글로벌 업체 공습은 손 놓고 지켜볼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 문제는 국내 IT 시장 잠식에 대한 단기적 우려를 넘어 국내 SW와 인터넷서비스 산업이 설 자리를 잃을 수 있는 수준까지 번질 수 있다. 미래 주역인 학생들이 구글 SW에 익숙해지면 시스템을 바꾸기가 더 어렵기 때문이다. 국내 에듀테크 산업을 활용한 교육용 SW 및 서비스 개발과 정책 지원이 절실하다. 업계와 정부가 공동 대응을 서둘러야 한다.

et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