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ET투자뉴스]뷰웍스_거래비중 기관 22.85%, 외국인 34.77%

전자신문과 금융AI전문기업 씽크풀의 증시분석 전문기자 로봇 ET가 쓴 기사입니다

발행일2019.07.12 09:16


업종지수와 비교해서 위험대비 수익률 좋다고 할 수 있어

12일 오전 9시10분 현재 전일대비 2.68% 하락하면서 30,850원을 기록하고 있는 뷰웍스는 지난 1개월간 4.19% 하락했다. 동기간 동안에 주가움직임의 위험지표인 표준편차는 1.4%를 기록했다. 이는 의료,정밀기기 업종내에서 주요종목들과 비교해볼 때 뷰웍스의 월간 주가등락률은 마이너스를 보이고 있지만, 변동성은 상대적으로 낮은 수준을 유지했다는 뜻이다. 최근 1개월을 기준으로 뷰웍스의 위험을 고려한 수익률은 -2.9를 기록했는데, 변동성이 낮은 상태를 유지하면서 전체적인 관점에서의 위험대비 수익률은 중간 수준을 유지했다. 그럼에도 의료,정밀기기업종의 위험대비수익률 -7.8보다는 높았기 때문에 업종대비 성과는 긍정적이라고 할 수 있다.
다음으로 업종과 시장을 비교해보면 뷰웍스가 속해 있는 의료,정밀기기업종은 코스닥지수보다 변동성과 수익률이 모두 낮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다시 말해서 동업종의 탄력은 약한 반면 하락시에도 지수보다 낙폭이 작다는 의미이다.
  표준편차 수익율 위험대비 수익율
인바디 2.5% -3.5% -1.4
인터로조 1.9% -16.9% -8.8
파크시스템스 1.7% -8.4% -4.9
뷰웍스 1.4% -4.2% -2.9
아이센스 1.2% 1.8% 1.5
코스닥 1.1% -6.8% -6.1
의료,정밀기기 0.9% -7.1% -7.8

관련종목들도 일제히 하락, 의료,정밀기기업종 -0.46%
이 시각 현재 관련종목들도 일제히 하락하면서 의료,정밀기기업종은 0.46% 하락하고 있다.
아이센스
25,500원
▼150(-0.58%)
파크시스템스
38,000원
0 (-0.13%)
인바디
26,000원
▼600(-2.26%)
인터로조
23,100원
▼250(-1.07%)


투자주체별 누적순매수
상장주식수 대비 거래량은 0.24%로 적정수준
최근 한달간 뷰웍스의 상장주식수 대비 거래량을 비교해보니 일별 매매회전율이 0.24%로 집계됐다. 그리고 동기간 장중 저점과 고점의 차이인 일평균 주가변동률을 2.83%를 나타내고 있다.

거래비중 기관 22.85%, 외국인 34.77%
최근 한달간 주체별 거래비중을 살펴보면 개인이 41.85%로 가장 높은 참여율을 보였고, 외국인이 34.77%를 보였으며 기관은 22.85%를 나타냈다. 그리고 최근 5일간 거래비중은 개인 비중이 40.11%로 가장 높았고, 외국인이 35.15%로 그 뒤를 이었다. 기관은 24%를 나타냈다.

투자주체별 매매비중
*기관과 외국인을 제외한 개인 및 기타법인 등의 주체는 모두 개인으로 간주하였음

투심 약세 ,거래량 침체, 현재주가는 보통
현주가를 최근의 주가변화폭을 기준으로 본다면 특정 방향으로의 추세는 확인되지 않고, 거래량 지표로 볼 때는 침체국면에 머물러 있다. 실리적인 측면에서는 약세흐름에 투자자들은 불안감을 느끼고 있고 이동평균선들의 배열도를 분석을 해보면 중기적 관점에서 불완전 정배열상태를 보이며 하락으로 추세전환 신호가 나오고 있다.

주요 매물구간인 34,250원선이 저항대로 작용
최근 세달동안의 매물대 분포를 살펴보면, 현주가 위로 34,250원대의 대형매물대가 눈에 뜨이고, 이중에서 34,250원대는 전체 거래의 15.8%선으로 가격대에서 뚜렷하게 크게 발생한 것은 아니지만 상대적으로 거래규모가 큰 구간이 되고 향후 주가가 상승할때 수급적인 저항대가 될 가능성을 고려할 필요가 있고, 그리고 33,300원대의 매물대 또한 규모가 약하기는하지만 향후 주가상승시에 저항대로 작용할 수 있다. 따라서 주가가 단기적인 조정을 받고있는 현재 상황에서는, 제2매물대인 33,300원대의 저항가능성에 보다 더 큰 비중을 두는 시각이 합리적이고, 아직은 제2매물가격대까지는 거리가 꽤 남아있고, 당분간 물량적인 부담이 없기 때문에 추가상승시에 큰 걸림돌은 없을듯 하고, 33,300원대의 저항대 역할은 좀더 기다릴 필요가 있다.


증시분석 전문기자 로봇 ET etbot@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