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카카오 "톡보드 3분기 OBT, 효율성·성과 국내 최고수준"

발행일2019.06.26 14:24

카카오가 3분기 비즈보드를 정식 서비스한다. 카카오톡 비즈보드(톡보드)는 카카오톡 채팅 리스트 안에 노출하는 광고 배너다.

이종원 카카오 사업전략팀장은 26일 광화문 센터포인트에서 기자들과 만나 “3분기 톡보드 오픈베타테스트를 진행할 계획”이라면서 “지금보다 많은 광고주와 협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픈베타테스트는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하는 사실상 정식 서비스다.

오픈베타테스트를 진행해도 가격은 동일한 수준으로 유지한다. 대형 기업 외에 중소사업자도 비즈보드를 사용할 수 있도록 광고상품 구성은 다양화할 계획이다. 배너 위치는 상단으로 고정한다.

카카오는 앞서 5월 카카오톡에서 톡보드를 선보였다. 톡보드는 카카오톡에서 이용자가 원하는 예약, 회원가입, 구매, 상담 등 다양한 활동을 간단한 클릭만으로 연결해주는 카카오톡 비즈니스 시작점이다.

이 팀장은 “클로즈베타테스트 기간 기존 배너광고 대비 CTR(배너노출당클릭수)과 구매전환율 모두 월등히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면서 “구체적 수치를 밝히긴 어렵지만 국내 디스플레이 광고 중에선 비교할 만한 대상이 없다”고 말했다.

카카오는 톡보드 정식서비스 시작과 함께 인공지능 기술로 차별화된 비즈니스 생태계를 만들어 나간다는 전략이다. 톡보드로 채널을 넓히고 '챗봇' '카카오싱크' '스마트메세지' 등으로 마케팅 액션을 지원한다.

챗봇을 통해 다양한 비즈니스 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구매, 상담, 주문 등 플러그인을 적용해나갈 예정이다.

카카오싱크는 카카오톡 이용자가 클릭 한 번 만으로 파트너사 회원으로 가입할 수 있게 도와주는 비즈니스 솔루션이다. 파트너는 원클릭 간편가입창을 통해 자사 회원 모객과 동시에 플러스친구 가입도 함께 늘릴 수 있다.

카카오싱크를 통해 가입한 회원은 별도의 애플리케이션 설치나 로그인 없이 카카오톡과 파트너 서비스를 넘나들 수 있다. 새롭게 취득한 회원 정보를 바탕으로 세분화된 고객 그룹을 설정하고, 플러스친구를 통해 보다 정교한 타깃팅 메시지를 발송할 수 있다. 알림톡, 상담톡 등 비즈 메시지를 활용한 '고객 맞춤형 커뮤니케이션'도 가능하다.

스마트메시지는 파트너사가 원하는 다양한 형태 메시지를 소수 친구를 대상으로 발송할 수 있다. 각각 메시지를 수신한 친구 반응을 분석하고 가장 좋은 메시지를 선별해 다수 친구에게 발송한다.

Photo Image<카카오 이종원 사업전략팀장. 사진=카카오>
Photo Image

김시소 게임/인터넷 전문기자 siso@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