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전자정부 넘어 지능형 정부로 거듭난다...2회 전자정부의 날 개최

발행일2019.06.24 16:30
Photo Image<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24일 제2회 전자정부의 날을 맞아 서울 광화문 KT 드림홀에서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전하고 있다.>

글로벌 최고 수준을 자랑하는 우리나라 전자정부가 지능형 정부로 거듭난다.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첨단기술을 활용해 전자정부 패러다임을 바꾼다. 국민과 함께 디지털로 하나 되는 지능형 정부 비전을 선포했다.

행정안전부는 24일 '제2회 전자정부의 날'을 맞아 서울 광화문 KT 드림홀에서 기념식을 개최하고 '4차 산업혁명 시대, 국민과 함께 지능형 정부로'를 주제로 기념식을 진행하고 비전을 공유했다.

행안부는 기존 전자정부 50년 역사를 넘어 지능형 정부로의 도약을 선언했다.

이를 위해 '지능형 정부 로드맵'을 마련했다. △인공지능을 활용한 대국민서비스 혁신 △알아서 처리하는 똑똑한 행정 구현 △지속가능한 디지털 안전 사회 선도 △범정부 공동활용 플랫폼 고도화 등 네 가지 전략목표를 제시했다.

대국민 서비스를 혁신한다. AI를 활용해 국민이 말하지 않아도 상황에 맞는 서비스를 선제적으로 알려준다. 복잡한 민원처리는 원스톱으로 한 번에 처리해주는 개인 맞춤 '비서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국민이 언제 어디서든 간편하게 민원업무를 처리하도록 범정부 챗봇 서비스 구축한다.

똑똑한 행정을 구현한다. 정부 행정업무도 데이터 기반 과학적 정책수립으로 더욱 똑똑해진다. AI 기반 정책자문관을 구현해 국내외 정책보고서, 보도자료, 연구자료 등 방대한 데이터를 수집·축적한다. 공무원 정책 수립과 운영을 자문한다. 선제적이고 시의적절한 정책 수립이 가능하다. 자동화·지능화로 공무원 업무 효율성도 향상된다.

디지털 안전사회를 선도한다. 국민주도 정책참여와 신기술을 활용해 투명하고 안전한 사회를 만든다. 국민신문고, 광화문1번가 등을 포괄하는 국민 참여 디지털 정책랩(lab)을 구축해 정책기획·평가·환류에 이르는 정책수립 전 과정에 국민이 주도적으로 참여한다. 미세먼지, 산불, 지진 등 자연재해와 각종 강력범죄 방지를 위한 지능형 CCTV, 환경정보 예보시스템, 재난재해 대응체계 등을 정비해 예방중심 안전관리 체계를 조성한다.

공동 활용 플랫폼을 고도화한다. 모든 정부 기관이 AI, 빅데이터 등 첨단기술을 업무에 적용하도록 공동 플랫폼을 구축한다. 공동 클라우드 플랫폼을 구축해 신규 서비스와 시스템 개발·운영·관리를 원활하게 지원한다. 유사·중복 사업을 방지한다. 행정업무에 자주 활용되거나 다부처에서 공통으로 활용하는 데이터는 국가기준 데이터로 지정한다. 관리체계를 일원화해 허위, 중복입력 등을 감소시켜 행정 신뢰성을 향상시킨다.

행안부는 지능형 정부 로드맵 원활한 추진을 위해 중앙부처, 지자체, 공공기관·민간전문가와 산업계 등이 참여하는 민관 협의체를 운영할 예정이다.

진영 행안부 장관은 “세계적으로 정보통신기술(ICT)가 사회 전반 혁신을 선도하는 4차 산업혁명 시대가 도래했다”면서 “동시에 국민이 주인인 나라를 만들기 위한 국민 정책 참여 열망도 높아졌다”고 말했다. 이어 “그간 성과를 토대로 국민과 함께 전자정부가 도약해야하는 시기”라면서 “빅데이터 분석, AI를 활용해 국민에게 필요한 서비스를 찾아 자동처리하면서 전자정부가 모든 국민 비서 역할을 하도록 발전시키겠다. 또 한 번 역량과 지혜를 모아 제2 전자정부 붐을 만들자”고 덧붙였다.


[표]국민과 함께 디지털로 하나되는 지능형 정부(비전) 주요내용

전자정부 넘어 지능형 정부로 거듭난다...2회 전자정부의 날 개최

김지선 SW 전문기자 river@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