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중소기업 10곳 중 9곳 "하반기 투자 확대·신사업 진출 계획 없다"

발행일2019.06.24 14:20
Photo Image<중소기업 경영애로 및 하반기 경영전략 조사 결과 (자료:중소기업중앙회)>

중소기업 10곳 중 9곳이 하반기 투자 확대나 신사업 진출 계획이 없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중소기업중앙회가 24일 발표한 '중소기업 경영애로 및 하반기 경영전략 조사'에 따르면 조사대상 중소기업 500곳 중 올해 하반기 투자 확대나 신사업·신기술 도입을 계획 중이라고 답한 중소기업 비율은 전체 13.6%에 불과했다.

투자나 신사업 진출 계획이 없는 86.4%는 올해 하반기 '내실을 다지겠다(60.2%)' '사업축소 등 생존 우선 전략을 취하겠다(26.2%)'고 답했다.

중기중앙회는 하반기 경기전망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이 같은 소극적 경영전략에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이번 조사에서 응답 기업의 절반에 해당하는 51.2%는 상반기 대비 하반기 경영상황이 더 어려워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호전될 것이라는 응답(11.0%)보다 4배 이상 많았다.

중소기업들은 올해 하반기 매출(49.2%), 영업이익(48.8%), 자금조달(45.8%) 순으로 경영상황이 가장 악화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향후 경영에 가장 큰 위협이 될 사안으로는 응답 기업 51.6%가 최저임금 급등 영향으로 인한 위험을 꼽았다.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위험을 꼽은 비율도 38.4%에 달했다.

하반기에 예상되는 주된 애로요인으로는 내수부진(경기침체)이 68.4%로 가장 많았다. 이어 인건비 상승(50.7%), 매출 감소(41.5%), 업체 간 과당경쟁(30.3%) 등 순이었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중소기업이 경제 심리를 회복하고 투자와 일자리 창출에 나설 수 있도록 적극적 경기부양대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밝혔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