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美 실리콘밸리에 'IT대사' 세운다…덴마크식 기술외교 벤치마킹

발행일2019.06.18 15:26
Photo Image<ⓒ게티이미지뱅크>

국회가 미국 실리콘밸리에 'IT대사'(디지털대사)를 신설하는 법안을 이달 말 발의한다. 우리나라는 정보통신기술(ICT) 강국이지만 '기술외교' 대응에서는 취약국이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IT대사 신설이 대안일지 주목된다.

국회 4차산업혁명특별위원회는 18일 소위를 열고 IT대사 신설을 위한 입법 과정을 밟기로 했다. 4차특위 위원장인 정병국 바른미래당 의원이 대표 발의할 예정이다.

정 위원장은 “소위에서 IT대사 법안을 마련하기로 공감대를 형성했다”면서 “이달 안에 대표 발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우리나라는 실리콘밸리가 아닌 샌프란시스코에 영사관이 있다. 외교부가 관할하다 보니 4차 산업혁명 관점에서 대응 역량은 떨어진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4차특위는 이를 해결하기 위해 벤처 전문성과 기술 지원에 중점을 둔 IT대사직을 신설할 계획이다.

이날 소위에는 미국에 IT대사를 둔 덴마크 사례가 발표됐다. 토마스 레만 주한 덴마크 대사가 4차특위 소위 위원, 외교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관계자에게 '기술외교' 개념을 설명했다.

낙농업 국가인 덴마크는 실리콘밸리에 IT대사를 파견해 구글, 마이크로소프트(MS), 애플 등 글로벌 IT 기업과의 관계를 돈독히 하는 한편 현지 동향을 파악했다. 덴마크 정부와 미국 하이테크 기업 간 긴밀한 관계를 형성, 국익과 연결할 수 있는 지점을 빠르게 인지하고 지원했다. 덴마크-실리콘밸리 간 연구기관·기업·자본 교류를 촉진했다.

그 결과 애플, 페이스북, 구글 등이 덴마크에 수조원 투자가 이뤄지는 데이터센터를 설립하거나 앞으로도 투자할 계획이다. 덴마크 경제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은 물론 엄청난 양의 데이터가 덴마크로 넘어오고 있다.

정 위원장은 “외교는 기업과 기업 간 문제이기도 하지만 기업과 국가 간 문제로 떠오르고, 현재 외교로 접근하는 데 한계가 있다”면서 “이런 부분을 IT대사 중심으로 연계하면 효율 높게 접근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송혜영기자 hybrid@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