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장기실업자 감소 '결국 눈 낮춘 청춘들'

발행일2019.06.17 09:12
Photo Image<사진=YTN캡쳐>

장기실업자 수가 약 16년 만에 줄어들었다.
 
16일 통계청의 구직기간별 실업자 통계에 따르면 올해 5월 12개월 이상 실업자는 1년 전보다 1만4000명 줄어든 4000명으로 집계됐다.
 
전년 같은 달 대비 감소 폭은 2003년 9월(1만6000명) 이후 15년 8개월 만에 가장 컸다. 12개월 이상 실업자 수도 2016년 2월 4천 명으로 집계된 이래 3년 3개월 만에 가장 적었다.
 
6개월 이상 실업자 수는 전년 같은 달보다 2만 6천 명 감소한 10만 9천 명이었다. 2016년 5월 이후 3년 만에 가장 적었다.
 
반면 3개월 미만 단기실업자 수는 62만 8천 명으로, 1년 새 9만 2천 명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장기실업자 수 감소는 실업자 등을 대상으로 한 공공일자리 확대 영향으로 풀이된다. 대학 졸업 전후로 구직활동을 해 장기실업자의 상당 비율을 차지하는 20대가 경기 둔화와 구직난 속에 눈높이를 낮춰 일자리를 찾았을 가능성도 있다.
 
통계청은 지난달에는 대기업 합격 발표가 몰린 시기가 아니어서 음식점업에 임시직으로 유입된 20대가 많았다고 설명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