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이재용 부회장, "10년뒤 장담 못한다"…전자 계열사 릴레이 회의

발행일2019.06.16 13:10
Photo Image<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전자 계열사와 잇달아 회의를 갖고, 미래 전략과 투자계획을 점검했다. 지난 1일 경기도 화성사업장에서 DS 부문 경영진과 회의에 참석하는 모습.>

이재용 부회장이 현재 위기에 대응하고, 미래를 준비하기 위해 전자 계열사와 잇따라 회의를 가졌다. 반도체 시장 하락세에 따른 실적부진, 미중 무역분쟁과 화웨이 사태 등 글로벌 경영환경이 급변하는 가운데 '누구도 10년 뒤를 장담할 수 없다'는 위기의식도 설파했다. 경영환경이 변화해도 미래를 위한 투자는 차질 없이 집행해야 한다는 것도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이재용 부회장이 삼성전자와 전자계열 관계사 사장단을 잇따라 소집해 미래 대비를 위한 부문별 경영 전략 및 투자 현황 점검 회의를 가졌다고 16일 밝혔다.

이 부회장은 14일 삼성전자 수원캠퍼스에서 IT·모바일(IM) 부문 사장단으로부터 전날 개최된 'IM 부문 글로벌전략회의' 결과를 보고 받았다. 이어 미래 신성장 동력이 될 첨단 선행 기술과 신규 서비스 개발을 통한 차별화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는 고동진 IM 부문장 사장, 노희찬 경영지원실장 사장, 노태문 무선사업부 개발실장 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 부회장은 IM 부문 하반기 경영전략을 재점검하고, 어떠한 경영환경 변화에도 흔들리지 말고 미래를 위한 투자는 차질 없이 집행할 것을 주문했다. 회의에서는 5G 이후의 6G 이동통신, 블록체인, 차세대 인공지능(AI) 서비스 현황과 전망은 물론 글로벌 플랫폼 기업과 협업 방안도 논의했다.

이 부회장은 “지금은 어느 기업도 10년 뒤를 장담할 수 없다”면서 “그 동안의 성과를 수성하는 차원을 넘어 새롭게 창업한다는 각오로 도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앞서 13일에는 디바이스솔루션(DS) 부문 경영진과 2주만에 다시 간담회를 가졌다. 지난 1일 DS 경영진과 만난 이후, 시스템 반도체에 대한 투자 집행계획을 직접 챙기기 위해 2주 만에 다시 경영진을 소집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최근 경기둔화 우려에 따른 반도체 사업의 위기 대응체계를 재점검했으며, 향후 글로벌 IT 업계의 구도 변화 전망과 시나리오별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경영현안 점검은 앞으로도 지속할 계획이다.

이 부회장은 17일 삼성전기를 방문해 전장용 적층세라믹콘덴서(MLCC)와 5G 이동통신 모듈 등 주요 신사업에 대한 투자와 경쟁력 강화 방안을 점검할 계획이다. 또 삼성전자 소비자가전(CE) 부문 사장단 및 타 관계사와 간담회도 순차 진행할 예정이다.

재계에서는 삼성전자가 이 부회장 내부 일정을 잇따라 공개하는 것에 대해 이례적으로 보고 있다. 최근 글로벌 경영환경이 위기라는 것을 대내외에 분명히 알리기 위한 의도라는 해석이 나온다.

권건호 전자산업 전문기자 wingh1@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