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C가 동박 제조업체 케이씨에프테크놀로지스(이하 KCFT)를 인수한다.

SKC는 13일 이사회를 열어 KCFT 지분 100%를 1조2000억원에 인수하기로 결의하고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회사는 세부 실사와 인허가 등 필요한 절차를 신속히 진행해 자회사로 편입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인수는 SK그룹의 배터리 수직계열화 전략 일환으로 풀이된다.

동박은 구리를 얇게 만든 막으로 이차전지 음극에 쓰이는 핵심 소재다. 전지용 동박은 얇을수록 많은 음극 활물질을 채울 수 있어 배터리 고용량화와 경량화에 유리하다. 이차전지 수요가 늘어날수록 동박 확보가 필수로, 글로벌 배터리 기업 도약을 목표로 하는 SK이노베이션과 시너지를 도모할 수 있다.

Photo Image
<KCFT가 만드는 동박>
Photo Image
<KCFT 공장 전경>

SK는 또 다른 배터리 핵심 소재 중 하나인 분리막도 확보한 상태다. SK이노베이션에서 물적 분할한 SK아이이테크놀로지가 분리막을 담당하고 있고, 지주사인 SK㈜는 중국 최대 동박 생산업체 왓슨에도 지분 투자를 한 바 있다. SK가 그룹 차원에서 분리막, 동박에 외에도 음극재, 양극재 등 다른 배터리 핵심 소재 확보에도 나설지 주목된다.

SKC는 2022년까지 KCFT 생산능력을 3배 확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노하우가 축적된 필름 제조기술을 더해 더 얇고 품질이 뛰어난 제품을 개발, 공급할 계획이다.

SKC는 “KCFT는 초극박, 고강도 제품 생산이 가능한 유일한 업체로 세계 최고의 생산성을 자랑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SK이노베이션과 KCFT는 14일 서울 포스코P&S타워에서 열리는 '제2회 전자신문 테크위크' 컨퍼런스에도 동반 참석한다. 윤예선 SK이노베이션 배터리사업 대표와 전상현 KCFT 최고기술책임자(CTO)가 연사로 나서 전기차 배터리 시장과 동박 기술 변화에 대해 발표한다.

윤건일 전자/부품 전문기자 ben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