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한국은행에서 저금리로 대출받으세요"...서민 두번 울리는 '대부업체 광고'

발행일2019.06.13 13:57

#최근 주택자금을 대출 받고 생활비가 빠듯하던 A씨는 추가 대출을 알아보던 중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정부자금 지원' 광고를 접했다. 공공기관 로고에 서민금융 등 문구를 보고 관심을 가졌지만 대부업체라는 사실을 알고 실망감을 감출 수 없었다.

#금융권을 잘 모르는 B씨는 '한국은행' 명칭을 내건 대부업체 광고에 충격을 받았다.

Photo Image<한국은행 영자식 표기 bank.of.korea라는 명칭을 도용한 한 대부업체의 인스타그램 광고. 제1금융권이라는 해시태그까지 달며 정부 기관 페이지 흉내를 냈다.>

공공기관을 흉내낸 대부업체가 SNS에 우후죽순 등장하고 있다. 유사한 로고를 차용할 뿐 아니라 명칭 자체를 도용, 사용자를 호도한다. 그럼에도 금융감독원은 실제 피해 사례가 발생해야만 실태 조사에 나설 수 있다는 입장이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한국은행과 서민금융진흥원 등 정부 기관을 사칭한 대부업체의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페이지 개설이 크게 늘었다.

한 업체는 'bank.of.korea'라는 명칭으로 인스타그램에 '정부 지원 연 4% 금리로 5년간 안전하게 사용하라'는 광고글을 올렸다. 태극기를 프로필 사진으로 내걸고 '1금융권'이라는 해시태그까지 달아 정부 기관처럼 행세했다. 'bank.of.korea'는 우리나라 중앙은행 한국은행의 영자식 표기다. 물론 한국은행은 개인이나 법인 등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여·수신을 취급하지 않는다.

Photo Image<페이스북에 서민금융진흥원을 검색하면 두 개의 페이지가 나온다. 실제 서민금융진흥원 페이지(위)와 정부기관을 사칭한 페이지(아래). 금융위원회 로고를 도용했다. 하지만 실제 서민금융진흥원은 금융위원회, 정부24 등에서 사용하는 태극 문양 로고를 사용하지 않는다.>

서민 대출을 실시하는 기관을 사칭한 업체도 등장했다.

페이스북에 '서민금융진흥원'을 검색하면 공식 페이지 외 다른 페이지도 나온다. 정부 기관처럼 보이고자 금융위원회 로고를 걸었다. 실제 서민금융진흥원은 금융위원회 로고를 사용하지 않는다. 연관 페이지로 나오는 '한국재무관리' '대한민국 서민금융'도 정부 기관을 연상시키는 태극 문양 로고를 걸어 소비자 혼란을 유도했다.

구글이나 네이버 등은 물론 다양한 SNS에서 대출을 검색한 사람을 대상으로 이런 광고가 주로 노출됐다. 타깃 광고 시스템이 공공기관 사칭을 걸러내지 못한 것이다. 주머니 사정이 급한 사람이 이를 정부 기관으로 믿고 사용할 수도 있는 대목이다.

그럼에도 금융감독원에서는 심각성을 파악하고 있지 못하다. 이로 인한 피해 사례가 접수돼야만 실태 조사를 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금감원 불법금융대응단 관계자는 “정식으로 등록된 제2 금융권 상호를 도용한 건은 파악했으나 공공기관 사칭 건에 대해선 들은 바가 없다”며 “관련 신고가 들어오면 조사해야겠지만 그런 사례가 발생할 지는 의문”이라고 밝혔다.

함지현기자 goham@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