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일진다이아몬드, 700억 규모 유상증자…수소연료탱크 생산시설 확충

발행일2019.06.12 21:16
Photo Image<현대자동차 차세대 수소전기차 넥쏘에 탑재되는 일진복합소재 수쇼연료탱크. (사진=일진그룹)>

일진다이아몬드가 자회사 생산 시설 투자와 신사업 확대를 위해 유상증자에 나선다.

일진다이아몬드(대표 변정출)는 12일 이사회 결의를 통해 700억원 규모 증자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증자금액 700억원 중 600억원은 자회사인 일진복합소재 수소연료탱크 생산시설 확충에, 100억원은 일진다이아몬드 석유 시추용 '다결정 다이아몬드 컴팩트(PDC)' 사업 확대 등에 투자할 예정이다.

신주배정 기준일은 6월 28일이며, 1주당 신주배정주식수는 0.2주로 주주배정 후 실권주 공모 방식으로 진행된다.

일진다이아몬드는 일진복합소재 지분 82.8%를 보유한 모회사다.

정부는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에 따라 2040년까지 수소차 620만대를 생산하고, 수소충전소 1200개소를 구축할 예정이다.

일진복합소재는 국내 유일 수소전기 차량용 연료탱크(타입4) 양산 기업으로 정부 로드맵에 적극 부응해 선제 투자를 결정했다.

회사는 2014년 현대자동차가 세계 최초로 상용화한 투싼 수소전기차에 연료탱크를 공급한 데 이어 차세대 수소전기차 '넥쏘'에도 연료탱크를 독점 공급하면서 양산 노하우를 축적했다. 최근에는 현대자동차 양산형 수소전기버스 수소 저장 시스템(모듈)과 연료탱크 공급 업체로 선정됐다.

증자금액 가운데 100억원은 일진다이아몬드 운영자금과 미국 원유 생산량 증가에 맞춰 석유 시추용 PDC 사업 확대 투자금으로 활용된다. PDC는 공업용 합성다이아몬드를 이용한 산업용 공구 소재의 일종으로 주로 석유 시추용 드릴 비트로 사용된다. 미국이 최근 원유 생산량을 늘리면서 석유 시추용 PDC 수요도 증가하고 있다.

정현정 배터리/부품 전문기자 iam@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