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비비, 윤미래가 수소문했다? ‘음악의 딸’

발행일2019.06.12 17:26
Photo Image<사진=비비 SNS>

비비가 음반을 발매한 가운데 윤미래, 타이거JK와 인연이 다시금 회자되고 있다.

비비는 12일 오후 마포구 홍대 무브홀에서 데뷔 EP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한 지침서’ 쇼케이스를 진행했다.

앞서 비비는 SBS ‘더팬’을 통해 대중적인 인지도를 상승시켰다.

당시 타이거 JK와 윤미래의 추천으로 방송에 나온 비비는 몽환적인 분위기와 압도적인 카리스마로 대중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냈다.

이에 윤미래는 “사운드 클라우드를 통해 우연하게 노래를 듣고 팬이 됐다”며 “1년 반 전에 수소문한 끝에 만났는데 순수한 고등학생이라서 놀랐다”고 첫 만남을 회상했다.

이어 “음악의 딸이라고 생각할 정도로 가족”이라며 비비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민희 기자 (mhee@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