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설리 악성댓글 반응, 초반부터 센 수위로 시작?

발행일2019.06.12 15:24
Photo Image<사진=설리 SNS>

설리가 본인의 악성댓글에 어떤 반응을 보일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설리는 오는 21일 방영하는 JTBC ‘악풀의 밤’에 출연을 앞두고 있다.

앞서 공개된 ‘악플의 밤’ 티저 영상에서 설리가 직접 자신의 악성댓글을 읽는 모습이 공개됐다.

설리는 초반부터 ‘기승전 노브라’를 읽으며 본인을 향한 악성댓글을 맞설 예정이다.

앞서 설리는 V라이브 ‘진리상점’에서 “사람한테 상처도 받다보니 그때 완전히 무너져 내렸다. 그때 도움을 받고, 사람들 뒤에 숨어서 힘내고 그랬는데 가까운 사람들 조차도 떠났던 경우도 있었다”고 털어놓은 바 있다.

이어 “하지만 사람들도 자기들을 지키기 급급했을 것 아니냐”라며 “그래서 도와달라고 손을 내밀기도 했는데, 그때 사람들이 제 손을 잡아주지 않아 무너져내렸다. 말할 곳이 없으니까”라고 허심탄회한 속마음을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민희 기자 (mhee@etnews.com)



주요뉴스